오피니언

핫 뉴스 & 이슈

입시비리로 불이익 받은 학부모 속 터질 듯
조국신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신당 명칭을 ‘조국혁신당’으로 정하고, 오는 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조국혁신당은 자신들이 정당 강령에서 “우리는 기회균등이 보장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동한다”며 “대학입시를 비롯하여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직원 등 각종 선발 과정에서 지역별, 소득별 기회균등선발제를 확대하고 민간까지 확산시키기 위해 행동한다”고 밝혔다. 출범을 앞둔 해당 정당의 간판격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진 조국 전 장관은, 자신이 직접 연루된 자녀 입시 비리 혐의로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이 선고됐고, 대법원 판결만 남겨둔 상태다. 이 같은 정치적 상황에 네티즌들은 “개콘 찍나..” “정신과 진료 받아보기를 권하고 싶은 인간들” “지긋지긋, 내로남불 파렴치 그 자체” “정치가 정말 쓰레기장으로 변하는 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 전 장관은 2심 판결에 불복해 상고해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이지만, 만약 형이 확정된다면 오는 4·10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하더라도 곧바로 의원직을 잃게 된다. 조 전 장관은 이와 관련해서도 MBC 라디오방송을 통해 “대법원 판결 때문에 국회의원을 하루만 하게 될지, 1년을 하게 될지, 파기환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