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 뉴스 & 이슈

북한 해외공관 비상, 계속되는 탈출 행렬
자유아시아방송(RFA)은 8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실종된 북한인 모자는 수개월간 북한 영사관에 연금된 상황에서 탈출한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RFA는 이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실종된 이들은 '고려항공' 소속 무역대표부가 러시아로 파견한 박모 씨의 아내 김모(43) 씨와 아들 박모(15) 군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북한 식당 '고려관'의 지배인으로 외화벌이를 하던 박 씨는 지난 2019년 검열을 받으러 평양에 들어갔다가 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로 러시아로 다시 나오지 못했고, 박 씨의 아내 김 씨가 '대리 지배인' 자격으로 고려관을 경영했다. 문제는 지난해 10월 국가보위성 소속의 식당 부지배인이 망명을 시도했다가 붙잡히는 사건이 발생했고, 북한 당국이 '대리 지배인'이었던 김 씨에게 책임을 물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이번 실종의 배경인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북한의 해외주재 공관에서는 이같은 탈출상황등으로 비상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바로 얼마전에는 중국에서 노동자로 일하던 여성들과 식당 종업원을 비롯한 다수의 북한주민들이 탈출을 감행했다가 보위부에 체포되어 비밀리에 북송되었다고 중국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현재 주요 거점지역인 중국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