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끝까지 ‘문비어천가’

- "5년간 이룬 성취가 무너졌다"는 표현은 삭제
- ‘개버린’ 비난 의식, 풍산개 파양 변명에 상당시간 할애


문재인 전 대통령의 퇴임 후 일상을 보여주는 이창재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문재인입니다'가 29일 전주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됐다. 이 영화는 지난 27일 개막한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전주 시네마 프로젝트' 상영작에 포함됐다.

 

'문재인입니다'는 문 전 대통령이 지난해 5월 퇴임 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로 돌아가 보내는 일상에 초점을 맞췄다.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처음 공개됐던 "5년간 이룬 성취가 무너졌다"는 취지의 문 전 대통령의 인터뷰 발언이 최근 공개됐지만, 이날 상영된 다큐 완성본에는 해당 발언이 없었다.

 

퇴임 1년도 안 된 전직 대통령이 주연인 이 영화는 개봉 전부터 온갖 우려가 쏟아졌다.

 

‘해수부 공무원 피살 사건’, ‘침몰하는 원전’, ‘탈북 어민 강제 북송’ 등 정권 교체 이후 논란이 되거나 재조사된 일을 기사 제목으로 나열되었는데, 시민 사회 운동가 최수연씨는 “(문 전 대통령이) 밤잠을 설쳐가며 했던 게 어느 순간 바닥을 치는 걸 보니까 너무 허무하고 이렇게 가는 건가 하는 날이 있는 것 같다.”라며 5년간 이룬 성취에 대한 의중을 대신 전달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재임 5년간 세금 퍼붓기로 인한 국고 탕진, 천문학적인 국가 부채 증가, 수십 차례 내놓은 대책에도 폭등한 집값과 청년층들을 사지로 몬 소위 ‘빌라왕’사건, 국민 갈라치기의 발단이 된 조국 사태 등에 대해선 아무 말이 없었다.

 

오히려 문 전 대통령이 일명 ‘개버린’으로 회자되었던 풍산개 송강과 곰이를 얼마나 사랑했는지 왜 파양을 하게 됐는지가 영화의 큰 축이다 보니 ‘TV동물농장’을 보는 것 같다는 비아냥도 있었고, 문 전 대통령 팬클럽 운영자 등 그에게 우호적인 인물들만 나오고 그를 비판하는 쪽의 목소리는 전혀 담기지 않았기에, ‘문비어천가’로 전락했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영화는 문 전 대통령의 퇴임 일주년이 되는 오는 10일 일반 극장에서도 상영될 예정이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푸틴의 도박과 북러 동맹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이 서명한 '포괄적인 전략적동반자관계에 관한 조약'(북러 조약)은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안정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이 조약은 사실상 1961년 북한과 소련 간 체결된 '우호협조 및 상호원조에 관한 조약'의 자동군사개입 조항을 부활시키며, 한반도 유사시 러시아의 군사 개입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푸틴은 과거 자유민주세계와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 러시아의 정치경제를 발전시켰다. 하지만 이번 북러 조약은 푸틴의 이러한 행보에 역행하는 결과로, 러시아를 다시 전체주의 세력과 손잡게 만들었다. 이는 자유민주주의 세계에 대한 푸틴의 배신이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볼 수 있다. 북러 조약 제4조는 "쌍방중 어느 일방이 개별적인 국가 또는 여러 국가들로부터 무력침공을 받아 전쟁상태에 처하게 되는 경우 타방은 유엔헌장 제51조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러시아 연방의 법에 준하여 지체 없이 자기가 보유하고 있는 모든 수단으로 군사적 및 기타 원조를 제공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는 러시아가 북한과의 동맹을 강화하고, 한반도 유사시 군사적 개입을 통해 북한을 지원할 수 있음을 명확히 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한반도의 자유통일을 염원하는 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