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김성태, 내의 바꿔 입을 정도"

- 與, 이재명 “국민 가스라이팅 시켜”
- 이재명 "김성태, 술먹고 전화한 적 있을수도…만난 적은 없어“

 

국민의힘은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관련 ‘키맨’으로 꼽히는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국내 송환을 부각하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더불어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을 고리로 이 대표와 김 전 회장 간 관계에 대해 집중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이 서로를 모른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쌍방울 전 비서실장 A씨가 두 사람이 가까운 관계라고 법정에서 진술한 것을 거론하며 이 대표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범죄와 비리로 맺어진 둘 사이의 돈독한 관계는 의심되기 충분하다며 "조폭 출신 김성태 전 회장이야 그렇다 하더라도 낯빛 하나 안 변하며 거짓을 일삼는 이 대표 모습에서 뻔뻔함을 넘어 국민 무시까지 느껴진다"며 "내 말이면 국민들이 모두 속을 것이라 믿는 오만함이 가득 담긴 작태"라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쌍방울과의) 인연이라면 내의 사 입은 것밖에 없다'는 이 대표의 언급을 가리켜 "이 대표와 김 전 회장은 '내의를 사 입은 인연'이 아니라 '내의까지 바꿔 입을 정도로 가까운 사이'"라고 비꼬았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가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대한 검찰 진술서를 공개한 것을 두고도 "정작 검찰에서는 입을 닫고 있다가 갑자기 국민 모두를 강제로 배심원 삼아 국민참여재판이라도 할 모양"이라며 "국민배심원은 이미 마음의 판단이 서 있다. 진술서는 그만 넣어두기 바란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KBS 9 뉴스에 출연해 "(전화 통화와 같은) 경우는 혹시 모르겠지만 만난 일은 없다"며 "그 분 얼굴이 우리 아들과 닮았다고 하는데 저는 언론에서 본 게 처음"이라고 말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한반도 르포] 일·북정상회담, 납치문제 해결이 관건
오늘은 일본과 북한이 진행중인 납치피해자 문제에 대해 살펴볼까 합니다. 저희가 지난번에 이산가족 문제를 다루면서 일본과 북한의 협상에 대해 언급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사실 이 문제는 2002년에 열렸던 고이즈미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에서 일단락된 것으로 되어 있는데, 그 후 일본에서는 여전히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고 북한으로서는 선대의 결정을 명분없이 뒤집을 수도 없는 입장이어서 서로간에 좁혀지지 않는 간극이 존재하는 게 사실입니다. 우리에게 있어서도 일본과 북한의 협상이 좋은 지렛대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그 과정을 면밀히 지켜봐야겠는데요. 현재로서는 약간의 희망은 있지만 그렇게 낙관적으로만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하지만 일본과 북한 모두 자국민들의 관심과 당국 스스로 원하는 바가 있기 때문에 서로의 이해관계 차원에서 협상이 급진전될 수도 있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일본 납치피해자의 문제는 가장 많이 발생했던 1970년도 이후 그렇게 국내적으로 이슈가 되지를 못했습니다. 피해자 가족들과 이를 지원하는 단체들이 많은 노력을 거듭한 결과, 2002년 9월에 정상회담이 이루어졌고 일본으로서는 국가적 책무로 부상하게 되었는데요. 북한은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