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위기 고조

- 우크라이나 살상용 무기 지원 관련 공방

 

최근 러시아와 북한의 정상회담 결과로 체결된 새로운 조약은 한반도 정세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던 살상용 무기 지원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러시아는 이에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러시아는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한다면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는 러시아와 북한의 긴밀한 관계를 고려할 때, 한반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편 한국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을 자제해 왔지만, 최근 들어 이를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는 러시아와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우려의 표시로 해석된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와 중국의 영향력 확대로 인해 동북아시아 지역의 위기감이 점점 고조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의 이해관계 충돌이 심화되면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외교적 역량을 강화하고, 기존 동맹국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돌파구를 모색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지키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한미일 공조 체제를 공고히 하고 이를 더욱 굳건히 하는 전략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김일성 30주기 중앙추모대회 열려
북한 김정은이 8일 김일성 주석 30주기를 맞아 김일성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등 북한 관영매체는 이날 김정은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김일성 주석 사망 30주기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는 김덕훈 내각총리, 조용원 당 비서,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 주요 간부들이 함께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참가자들과 함께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입상을 우러러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셨다"고 전했다. 중앙추모대회가 열린 김일성 광장 국기 게양대에는 조기가 올라갔다. 추모사를 낭독한 리일환 당 비서는 김일성 주석이 "인민의 수령의 불멸할 초상"이라며 "김일성 동지와 같으신 불세출의 위인을 혁명의 영원한 수령으로 모신 것은 우리 인민의 크나큰 영광이고 긍지"라고 말했다. 북한 관영매체는 김정은의 활동과 관련한 소식을 다음날 전하는 게 통상적이다. 그러나 이날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와 김일성 추모대회 참석 소식은 비교적 빠르게 당일에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김정은에 대한 독자 우상화 작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