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윤 대통령과는 이야기 된다…징용 해결 기대"

- 日총리 “양국 관계 개선 위해 소통 지속”


 

한국 정부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제3자 변제’로 방향을 정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국 정부가 지난 12일 일제 강제징용 배상 문제 해결 방향을 공개한 이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서도 신뢰감을 보이며 오는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을 초청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연이틀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드러내 주목된다.

 

15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한일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작년 한일 정상회담에서 정상 간 합의가 있어서 (한일) 외교당국 등이 지금 노력하고 있다. 꼭 이 노력을 계속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강제징용 소송 일본 피고 기업의 배상을 한국 재단이 대신하는 한국 측의 해결책에 대해서는 "한국 국내의 구체적 움직임에 대해 일일이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겠다"면서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쌓아온 우호 관계의 기반을 바탕으로 한일관계를 건전한 형태로 되돌리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한국 정부와 지속해서 긴밀히 의사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요미우리는 "기시다 총리가 최대 현안인 징용 소송 문제에서 한국 정부가 해결안을 공개한 것을 염두에 두고 해결에 기대를 나타낸 것"이라고 분석하며, "기시다 총리가 북한에 가까웠던 모습이 두드러졌던 문재인 전 정권와 달리 미일 모두 윤석열 정권이라면 한미일 협력이 가능하다고 본다"며 "기시다 총리는 주변에 '윤 대통령과는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13일 워싱턴DC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강연에서도 한일 관계에 대해 "여러분도 걱정하고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가능한 한 신속히 현안을 해결해서 한일 관계를 건전한 형태로 되돌려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하면서 5월 19∼21일 히로시마에서 개최하는 G7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을 초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장 · 춘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한반도 르포] 일·북정상회담, 납치문제 해결이 관건
오늘은 일본과 북한이 진행중인 납치피해자 문제에 대해 살펴볼까 합니다. 저희가 지난번에 이산가족 문제를 다루면서 일본과 북한의 협상에 대해 언급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사실 이 문제는 2002년에 열렸던 고이즈미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에서 일단락된 것으로 되어 있는데, 그 후 일본에서는 여전히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고 북한으로서는 선대의 결정을 명분없이 뒤집을 수도 없는 입장이어서 서로간에 좁혀지지 않는 간극이 존재하는 게 사실입니다. 우리에게 있어서도 일본과 북한의 협상이 좋은 지렛대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그 과정을 면밀히 지켜봐야겠는데요. 현재로서는 약간의 희망은 있지만 그렇게 낙관적으로만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하지만 일본과 북한 모두 자국민들의 관심과 당국 스스로 원하는 바가 있기 때문에 서로의 이해관계 차원에서 협상이 급진전될 수도 있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일본 납치피해자의 문제는 가장 많이 발생했던 1970년도 이후 그렇게 국내적으로 이슈가 되지를 못했습니다. 피해자 가족들과 이를 지원하는 단체들이 많은 노력을 거듭한 결과, 2002년 9월에 정상회담이 이루어졌고 일본으로서는 국가적 책무로 부상하게 되었는데요. 북한은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