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연판장' 사태 엄중 경고

- 전당대회 선관위, 박종진 당협위원장 ‘주의’ 조치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선관위가 당내 화합을 저해하는 일부 원외 인사들의 '연판장' 논란에 대해 엄중한 경고를 내놓았다.

 

선관위는 일부 원외 당협위원장들이 한동훈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회견 준비에 나섰다는 보도와 관련해 "당내 화합을 저해하는 행위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당규 34조를 거론하며 "후보자가 아닌 국회의원 및 당협위원장의 선거운동을 금지"하고 있다면서, "원외 당협위원장들의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및 반대 여부를 묻는 행위는 선거운동을 조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당내 화합을 위해 전대 과정에서 각 후보나 캠프 관계자들이 대통령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일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선관위는 "당헌·당규를 위배해 화합을 저해하는 행위에는 중앙윤리위원회 제소 등 당헌·당규에 마련된 모든 제재로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해 3·8 전당대회에서 친윤계 초선들이 나경원 의원을 압박해 출마를 접게 했던 '연판장' 사태를 연상시킨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선관위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연락을 돌린 당협위원장 중 한 명인 박종진 선관위원에 대해 '주의' 조치를 내렸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북한 김정은, 일본 조선대 학생 특별 방북 허가
북한 김정은이 일본 조선대학교 학생 약 140명에게 북한 방문을 허용하는 특별허가를 내렸다고 일본 언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이번 방북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학생들은 8월 말부터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약 한 달간 북한에 체류할 예정이다. 조선대 4학년생들이 대상인 이번 특별허가는 재일 조선인 사회와 북한 간의 인적 교류가 확대될 조짐으로 해석되고 있다. 특히, 북한 측은 한국 국적의 학생도 방북이 가능하다고 밝히며, 이를 통해 북한과 일본, 한국 간의 관계 개선을 위한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그러나 북한의 엄격한 방역 정책으로 인해 학생들의 지방 방문이나 친척 면담이 가능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으며, 일본 정부는 이번 방북에 대한 동향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은 방북하는 학생들에게 1인당 50㎏의 수하물을 무료로 부칠 수 있도록 해주는 등 특별한 대우를 예고하고 있다. 이는 북한이 조선대 학생들을 통해 평화통일 포기 방침을 재일 조선인 사회에 전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일본과 같은 자유로운 사회에서 자란 청년들이, 같은 또래의 북한 청년들이 어떤 삶을 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