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측근 의원, 러시아 테러지원국 지정 촉구

- 그레이엄 상원의원, 나발니 사망에 강경 입장

 

친 트럼프 인사로 알려진 린지 그레이엄 연방 상원의원(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이 러시아의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의 수감 중 사망 사건과 관련,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레이엄 의원은 미국 CBS '페이스더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나발니는 내가 만난 사람 중 가장 용감한 사람 중 한 명"이라며 "그는 러시아로 돌아갔을 때 푸틴에 의해 죽을 수 있음을 알았을 것이고, 결국 푸틴에 의해 살해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러시아를 미국 법률 하에서의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 나발니를 죽인 대가를 치르게 하자"며 자신이 이 방안을 민주당 소속 다른 상원의원 2명과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나발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면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했고, 나는 그 생각에 동의한다"며 "그들이 지불할 대가는 테러지원국 지정"이라며,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에 포함하는 입법 절차는 이르면 주초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상원에서 대표적인 친트럼프 인사로 꼽히는 그레이엄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나발니 사망에 대해 ‘전략적 침묵’을 선택하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역할분담이라는 차원의 시각도 존재한다.

 

만약 러시아가 테러지원국으로 지정이 된다면, 미국의 수출관리법과 수출관리규정에 따른 제재를 받게 되는데,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러시아에게는 상당한 타격이 될 전망이다.

 

현재 미국 정부가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한 나라는 북한, 쿠바, 이란, 시리아 등 4개국으로, 테러지원국 지정 자체는 국무장관의 결정 사항으로, 의회는 지정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내거나 결의를 채택하는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안 · 두 · 희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