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테러다. 엄벌하자!

- 흑사회, 삼합회, 마피아, 조폭양아치 빼닮아
- 언론이라는 외피를 쓴 사악한 무리들...
- 세상을 멈추게 하려는 그들을 멈추게 해야만

 

‘더 탐사’라는 언론의 탈을 쓴 쓰레기 무리가 한동훈 법무장관 자택을 테러했다.

개인 물품들까지 뒤져보며, 마치 먹이 감을 확인하듯...

 

 

얼마전 MBC의 윤대통령에 대한 슬리퍼 테러(?)로 시작된 도발 이후, 마치 잘 짜여진 역할 분담극인양 인격과 인신 테러에 나선 이들의 다음 행보가 궁금하다.

일국의 대통령과 법무부장관에 대한 범죄행각이 이 이정도인데, 하물며 일반시민들은 어찌 대할지 상상만 해도 아찔해지는데...

 

 

소련의 스탈린, 중공의 모택동, 북한의 세습독재가 주민들에게 자행했던 악행이 떠오른다.

8·15 해방 이후, 6·25 전쟁 중 완장찬 붉은 무리들이 저지른 끔찍한 비극들이 바로 눈앞에 다시 다가온 형국이다.

 

 

그때나 지금이나 답은 정해져 있으리라.

저 무리가 번영과 기적의 대한민국을 멈춰 세우기전에,

우리 가족과 이웃들을 민주와 자유·정의라는 거짓 가면과 칼로 도륙하기 전에,

 

 

저들을 확실히 멈추게 하자!!! 이번 기회에 제대로 말이다.

 

< S M >

핫 뉴스 & 이슈

나발니 모친 협박하는 러시아 당국의 만행
수감 중 사망한 러시아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의 어머니 류드밀라 나발나야가, 아들의 시신을 확인하는 과정에 러시아 당국으로부터 협박을 당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했다. 나발나야는 생전 아들 나발니가 운영하던 유튜브 채널에 올린 1분 35초짜리 영상을 통해, 시베리아 북단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살레하르트 마을에서 아들의 시신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행방불명으로 알려진 나발니의 시신은, 지난 16일 야말로네네츠 자치구 제3 교도소에서 갑자기 사망한 지 6일 만에 처음 가족에 의해 확인된 것이다, 나발나야는 아들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한 직후부터 아들의 시신을 찾아 여기저기 다녔지만, 결국 확인을 못하던 중 푸틴 대통령에게 아들의 시신이라도 보여 달라고 공개 호소하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나발라야는 영상에서 "법적으로 그들은 즉시 나발니의 시신을 나에게 넘겼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대신 그들은 나를 협박하고 나발니를 어디에, 언제, 어떻게 묻어야 하는지 조건을 걸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발니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는 러시아 연방수사위원회가 시신을 "작별 인사도 없이 비밀리에" 묻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들은 내 눈을 바라보며 비밀 장례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