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북한의 이틀째 미사일 도발의 노림수 주목

- 전형적인 미국 관심끌기용
- 내부의 체제단속과도 연계 시각

 

북한이 연일 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를 벌이는 데 대해 외신은 “전형적인 미국 관심끌기용”이라고 연합뉴스가 외신을 인용하여 평가했다.

 

북한이 이틀 연속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에 대해 외신은 “북한의 군사도발은 결국 미국을 협상장에 앉히려는 목적이 깔려있다”며 “응답을 받을 때까지 과감한 도발을 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영국 방송 BBC는 3일 "북한은 일부러 주변국과의 긴장을 고조시킨다"라며 "이런 도발에는 정치적인 목적이 깔려 있는데, 북한은 앞서 2010년과 2017년에도 그렇게 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AP통신도 "북한의 매뉴얼은 전통적으로 미국이 관심을 보일 때까지 도발 수위를 끌어올리고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들은 북한이 갈등을 위험한 수준까지 고조시켜 한국과 일본, 미국 등의 관심을 끌고는 협상에 나서 제재 완화 등 양보를 끌어내는 전략이라는 것이다.

 

또한 최근 미국이 선거철인데다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미국과 다른 서방 국가들에 신경을 써야 하는 상황이어서 도발 수위는 예전보다 더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AP는 전했다. BBC도 북한이 핵실험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태평양으로 발사하는 수준까지 도발 수위를 높일 수 있다는 전문가 분석을 전했다.

 

반면 북한이 순수하게 무기 실험을 한 측면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

 

BBC는 북한이 아직 ICBM의 대기권 재진입 등 핵심 기술을 완성하지 못했기에 계속 미사일을 시험 발사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북한이 핵탄두를 실어 미국 본토까지 날릴 수 있는 ICBM을 개발해야 미국을 겁먹게 하고 협상장에 나오게 할 수 있기에 어차피 미사일 개발을 멈출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전략은 오히려 한국과 일본의 무장 강화만 유도해 북한이 얻어가는 것이 많지 않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한편, 북한은 전날 분단 이래 처음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공해상 방향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하는 등 10시간 동안 4차례에 걸쳐 미사일 총 25발가량을 퍼붓고, 포병사격 100발을 쏘는 등 무더기 도발을 벌였다.

 

오늘 오전에는 동해상으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