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 여전히 대북송금 사건 조작 주장

- 언론 대상으로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해
- 대장동 등 타락 정치인이 할 소리는 아니라는 비판 거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제3자 뇌물 등 혐의로 추가 기소된 ‘쌍방울 그룹 불법 대북 송금’ 사건에 대해 "이 사건은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결국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하며 강력히 반박했다. 이 대표는 또한 언론을 향해 거친 표현을 사용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에 출석한 자리에서 쌍방울 그룹 불법 대북 송금 사건에 대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검찰이 주는 정보를 받아 왜곡하고 조작하고 있다"며 "언론이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졌다면 이런 희대의 조작 사건이 가능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이어서 "동일한 사건에 대해 동일한 법원의 다른 재판부가 전혀 다른 판단을 내렸다"며 "예를 들어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에 대한 판결은 '북한이 송금한 800만 달러가 쌍방울 그룹의 대북 사업 주가 부양을 위한 대가'라고 판시하고 있는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 대한 판결은 이재명과 경기도를 위한 송금이라고 판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대표는 "안부수의 증언과 진술이 특정 시점에서 완전히 반대로 바뀌었으며, 그 사이 안부수 딸에게 집을 얻어주는 매수 행위가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국정원 보고서에는 쌍방울의 대북 사업을 위한 송금이고, 주가 조작을 하고 있다는 내용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정원 기밀보고서가 맞겠느냐, 아니면 조폭 출신으로 불법 대부업을 운영하다 처벌받고 주가 조작하다 처벌받은 부도덕한 사업가의 말이 맞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언론을 향한 불만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검찰이 사건을 조작하고 엉터리 정보를 제공하면 언론이 그걸 열심히 받아쓰고 조작하지만, 그에 반하는 객관적인 사실이 나와도 전혀 관심을 갖지 않는다"며 "이런 언론이 왜 보호받아야 하느냐. 언론의 본연 역할을 벗어난 잘못된 태도들 때문에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진실은 바닷속에 가라앉는다. 언론의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의 작심 발언에 대해 한국자유회의 소속의 한 회원은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라며 “언론의 자유를 가장 만끽한 자가 할 말인가.. 대장동 김만배를 통해 언론을 쥐락펴락 한 세력들이 이제 더 이상 숨을 곳이 없으니 미친 듯이 마구 짖고 있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대표는 최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에게 중형(징역 9년 6개월)이 선고된 것과 관련해 지난 12일 제3자 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되었다. 검찰은 2019년 경기지사 시절 이 대표가 쌍방울 그룹의 대북 사업을 돕는 대가로, 경기도가 북한 측에 낼 예정이었던 스마트팜 사업비(500만 달러)와 자신의 방북비(300만 달러) 등 800만 달러를 김성태 전 회장에게 대신 내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명 대표는 현재 대장동·백현동·위례신도시 개발 비리를 비롯해 성남FC 불법 후원금, 위증 교사 등 총 7개 사건의 11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거대 야당의 북한 편들기, 위헌 판결도 무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헌법재판소의 '대북전단 금지법' 위헌 결정과 북한 주민들의 알권리 보장 등을 근거로 대북전단 금지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대북전단으로 인한 남북 긴장 고조와 관련 법령 위반 소지를 들어 대북전단 금지를 주장했다. 민주당 이재강 의원은 "대북전단은 평화적 통일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북한이 무력도발 하도록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며 "통일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정애 의원도 대북전단 살포가 각종 법령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김영호 장관은 "남북관계발전법에 있던 대북전단 금지조항은 이미 위헌 결정이 났다"며 "헌법재판소가 국민들에게 부여한 기본권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자유회의 최이상 기획위원은 “야당의 북한 편들기가 점점 노골화 되고 있다”면서, “이미 북한은 대한민국을 적대적 교전국가로 규정했고, 반세기 이상 단 한번도 적화 야욕을 버린 적이 없는데, 전쟁을 핑계로 국민의 기본권과 북한 노예해방의 신성한 투쟁을 방해하려는 것은 곧 있을 북한주민들에 의한 역사의 심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