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카콜라의 또 도진 관종병

- 2018 지선 폭망, 당시 당대표가 누구??
- 정우택, "지방선거 폭망 책임 60%는 홍준표"

 

홍준표 대구시장이 또 나섰다. 그의 글대로 참 뻔뻔하고 어이없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총선 망치고 지방선거 망치면 차기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겠나"며 "총선을 망친 주범들이 당권을 노린다고 삼삼오오 모여 저리 난리 치니 참 뻔뻔하고 어이없는 당이 되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냥 이재명에게 나라를 갖다 바치는 거 아니냐"며 "총선 망쳐 국회 난장판 만들어 놓고 윤 정권도 어려운데 자숙해야 할 총선 참패 주범들이 저리 날뛰니 보수정권 앞날이 참으로 암담하다"며 비판했다. (한가지 명심할 것은 이씨는 곧 깜방간다!!)

 

두말할 것도 없이 2018년 지방선거를 제대로 말아먹은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해, 당시 자유한국당 중진이었던 정우택 전 의원의 언급을 복사한다.

 

정우택 "지방선거 폭망 책임 60%는 홍준표" "미국 가서 회개 안한듯" 洪복귀 비판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지난 지방선거 때 한국당 ‘폭망’의 60% 정도는 전적으로 홍준표 전 대표의 책임이다”라며 최근 현실정치 복귀 의사를 밝힌 홍 전 대표를 깎아내렸다.

 

그는 이날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홍 전 대표의 행태 때문에 (지방선거 패배라는)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본다”며 “미국 가서 회개 많이 하고 올 줄 알았는데 별로 안 한 것 같다. 홍 전 대표가 진실하게 지방선거 출마자가 폭망한 데 대한 아픔을 달래줄 수 있는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또한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내년 2월 말까지 비대위를 마무리 짓겠다고 여러 차례 언급했으므로 2월 말에 전당대회가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전당대회에는 소위 보수분열의 책임을 져야 할 사람과 당을 폭망시킨 사람은 출마를 자제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저의 (당 대표) 출마 여부는 많은 권유가 있지만, 다음 총선을 이겨나가는 십자가를 져야 하는 힘든 과정을 제 역량으로 감당할 수 있을지 걱정스러워 하루하루 기도한다”며 “저보다 더 훌륭한 분이 많이 나와서 선의의 경쟁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혀 당 대표 출마를 고심하는 심정을 내비쳤다. (서울경제 2018-11-22)

 

- 관두자(寬頭子) - 

핫 뉴스 & 이슈

거대 야당의 북한 편들기, 위헌 판결도 무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헌법재판소의 '대북전단 금지법' 위헌 결정과 북한 주민들의 알권리 보장 등을 근거로 대북전단 금지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대북전단으로 인한 남북 긴장 고조와 관련 법령 위반 소지를 들어 대북전단 금지를 주장했다. 민주당 이재강 의원은 "대북전단은 평화적 통일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북한이 무력도발 하도록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며 "통일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정애 의원도 대북전단 살포가 각종 법령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김영호 장관은 "남북관계발전법에 있던 대북전단 금지조항은 이미 위헌 결정이 났다"며 "헌법재판소가 국민들에게 부여한 기본권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자유회의 최이상 기획위원은 “야당의 북한 편들기가 점점 노골화 되고 있다”면서, “이미 북한은 대한민국을 적대적 교전국가로 규정했고, 반세기 이상 단 한번도 적화 야욕을 버린 적이 없는데, 전쟁을 핑계로 국민의 기본권과 북한 노예해방의 신성한 투쟁을 방해하려는 것은 곧 있을 북한주민들에 의한 역사의 심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