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 민주항쟁 35주년 기념식 열려

- 미국 LA에서 역사적 순간을 돌아보는 자리 마련돼

 

1989년 중국 천안문 광장에서 일어난 민주화 항쟁의 3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지난 13일 로스앤젤레스 대만회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역사의 산증인, 학계 지도자 및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모여 그날의 역사적 순간을 함께 돌아보고, 현대 중국과 세계에 미치는 그 영향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자리가 되었다.

 

천안문 민주화 운동의 주요 인물 중 한 명인 왕단은 "1989년 이후 중국은 개혁과 개방의 길을 계속 걷는 나라가 아니라, 정치적으로 후퇴하고 있으며, 세계 문명 질서에 도전하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이러한 인식을 중국인과 외국인 모두가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역사 문헌학자이자 ‘팔구민주운동’의 참여자, 오인화 교수는 자신의 경험과 '6·4 항쟁'에 대한 깊은 기억을 공유했다. 오 교수는 '6·4 항쟁'이 중국 역사의 전환점일 뿐만 아니라 세계 정치 지형에도 심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진기자 캐서린 바우넷은 1989년 6월 4일 천안문 광장에서 겪은 학생들에 대한 해방군의 총기 난사 사건을 회상했다. 그녀의 사진은 그날 밤의 피비린내 나는 장면을 담아 전 세계에 중국인들의 자유를 향한 용기를 알리는 중요한 수단이 되었었다.

 

행사가 끝나갈 무렵, 참가자들은 기념촬영을 하고 대만 회관 외부에 거대한 '6·4 운동' 현수막을 내걸며 로스앤젤레스에서 '6·4 항쟁' 35주년을 기념하는 일련의 행사의 서막을 열었다. 현장에는 200명 이상이 참석해 이 역사적 순간을 함께 기념했다.

 

이번 기념식은 민주화를 향한 용기와 희생이 오늘날에도 여전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며, 현대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상기시켜 주었다.

 

안 · 희 · 숙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문재인, 북한 대변인 다시 데뷔
문재인 전 대통령의 회고록 발간이 또다시 남남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는 회고록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자신의 노력과 결정들을 상세히 기술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러한 노력이 북한의 입장을 과도하게 대변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임기 동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북한 김정은과 여러 차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러한 노력은 일시적으로 남북 간의 긴장 완화에 기여했으나, 비핵화와 관련된 구체적 진전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회고록에서 그는 이러한 정상회담들이 남북 간의 신뢰 구축과 지속 가능한 평화를 위한 필수적인 단계였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가 북한의 입장을 지나치게 수용하며, 북한의 인권 문제와 같은 중요한 이슈들을 충분히 다루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또한,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실질적인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김정은과의 관계 개선에 너무 많은 시간을 허비했다고 비판한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그는 회고록을 통해 자신의 접근 방식이 장기적인 평화와 안정을 위한 최선의 길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관계 개선이 단기적인 성과를 넘어 한반도와 전 세계의 평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의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