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화물연대 파업, 국민 안전 위협”… 민주노총 맹공

 

국민의힘은 5일 장기화 하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파업을 "정치적 파업", "불법·민폐 파업"으로 규정했다.

 

특히 화물연대의 상급 단체 민주노총에 "북한 조선노동당 2중대"라며 맹공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5일 비상대책회의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는 국민생활을 발목 잡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입으로는 안전을 외치면서 결국 정치적 파업으로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화물연대 지도부와 탱크로리 운송업자에 촉구한다. 비조합원의 업무 복귀 방해 행위,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정부와의 대화에 응해주길 바란다"고 이같이 촉구했다.

 

또한 "민심이 불법·민폐 파업에 등을 돌리고 있다. 민주노총이 아무리 불법파업을 계속해도 윤석열 정부의 단호한 입장에는 전혀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업무개시명령을 받은 운송업 종사자들이 속속히 현업에 복귀하고 있다. 많은 피해가 발생했지만 복귀가 많이 이뤄져서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탱크로리, 유조차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 것이 큰 문제"라고 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화물연대 파업이 12일째로, 지난 열흘간 시멘트·철강·자동차·석유화학·정유 등 주요 업종에 총 3조263억원 규모의 출하 차질이 발생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오로지 자신들의 이익 관철만을 위한 민주노총의 '그들만의 파업'에 공감할 국민은 없다"며 "민주당도 국가 경제를 볼모로 정치투쟁에 나서는 민주노총과 절연하라"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이 국가보안법 폐지, 한미연합군사연습 반대 등을 주장해온 점도 문제 삼았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민주노총 홈페이지에는 북한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가 '민주노총에 보내는 련대사'라는 제목으로 보낸 글이 자랑스러운 듯이 올라와 있다"며 "'조선노동당 2중대'가 아니라면 어떻게 이런 글들이 올라올 수 있나"고 비판했다.

 

전대주자로 거론되는 권성동 의원 역시 "민주노총은 연쇄파업 와중에 국가보안법 폐지를 운운해왔다. 민주노총 파업의 본질이 종북으로 점철된 정치투쟁이라는 자백"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기동부 잔당이 민주노총을 장악했다. 이번 사건은 단순한 파업이 아니다. '제2의 이석기 사태'"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노총을 두둔해왔다며 태도 전환을 촉구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민주노총은 민주당과 보조를 맞춰 12월 6일 총파업을 선언했다"며 "지금 민주당에 중요한 것이 '민생 살리기'인가 '그분(이재명 대표) 살리기'인가. 민주당은 선을 넘지 말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차 · 일 · 혁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대한민국투명세상연합, 공명선거 촉구 포럼 개최
대한민국투명세상연합은 28일(수) 오후 8시 줌으로 ‘4월 총선,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른다’의 주제로 온라인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날 포럼에서 발제를 맡은 송준호 상임대표는 올해 4월 10일에 실시되는 22대 총선은 21대 총선이 부정선거 의혹 제기로 국회의원 임기 4년 내내 민심이 흉흉하고 국정이 불안정하였던 만큼 한 점의 의혹도 없는 공명정대한 선거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송준호 상임대표는 방안을 제시하기에 앞서 21대 4.15 총선이 일각에서 부정선거 의혹을 다각도로 주장한 것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비롯하여 정부 당국과 양대 정당이 일체 침묵을 하는 것은 민의를 무참하게 도외시한 것으로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아쉬움을 토로하였다. 대법원 역시 인천 연수을 민경욱 후보의 선거무효소송 제소에 대해 공직선거법 제225조의 명시대로 소송이 제기된 날로부터 180일 이내에 처리하여야 함에도 2년 2개월이나 지나 선고를 한 것은 직무유기이라고 지적하였다. 더구나 대법원이 “원고가 선거결과 조작을 한 범인들이 누구인지, 그 구체적인 방법은 어떠한지 모두 밝히지 않으면 선거를 무효로 할 수 없다”라고 한 것은 무책임한 것으로 향후 선거무효소송은 일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