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방인민회의 선거 "반대표" 자랑

- 찬·반 투표함 사용으로 투표성향 미리 알아
- 2만 7858명의 일군들이 대의원으로 당선 보도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도·시·군 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일을 맞아, 김정은이 함경남도 제55호 선거구 제26호 분구 선거장에서 투표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번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반대표가 나왔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이는 전례가 없는 일로 정상사회와 같이 민주적인 선거를 치뤘다는 선전용으로 보여진다.

 

또한 조선중앙통신은 “각급 인민회의 대의원선거법에 따라 2만7858명의 노동자, 농민, 지식인들과 일군들이 도(직할시), 시(구역)·군 인민회의 대의원으로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직전 선거인 지난 2019년 7월 21일 선출된 대의원 수는 2만7876명으로, 이번에는 이보다 18명 감소했다.

 

통신은 이어 “전체 선거자의 99.63%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해외 체류 중이거나 먼바다에 나가 투표하지 못한 선거자가 0.37%, 기권한 선거자가 0.000078%”이라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투표자중 도(직할시) 인민회의 대의원후보에 대해 찬성 99.91%, 반대 0.09%이며, 시(구역)·군 인민회의 대의원후보에 대해선 찬성 99.87%, 반대 0.13%였다.

 

한국의 통일부는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이번 선거) 투표율과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의 투표 참여 등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소위 인민 대중 중심 ‘우리식 사회주의’의 우월성을 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인권의 개선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들 또한 “민주적인 선거제도라는 말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국제사회를 의식하고 한국내부의 갈등을 조장하려는 기만 술책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한반도 르포] 일·북정상회담, 납치문제 해결이 관건
오늘은 일본과 북한이 진행중인 납치피해자 문제에 대해 살펴볼까 합니다. 저희가 지난번에 이산가족 문제를 다루면서 일본과 북한의 협상에 대해 언급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사실 이 문제는 2002년에 열렸던 고이즈미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간 정상회담에서 일단락된 것으로 되어 있는데, 그 후 일본에서는 여전히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고 북한으로서는 선대의 결정을 명분없이 뒤집을 수도 없는 입장이어서 서로간에 좁혀지지 않는 간극이 존재하는 게 사실입니다. 우리에게 있어서도 일본과 북한의 협상이 좋은 지렛대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그 과정을 면밀히 지켜봐야겠는데요. 현재로서는 약간의 희망은 있지만 그렇게 낙관적으로만 생각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하지만 일본과 북한 모두 자국민들의 관심과 당국 스스로 원하는 바가 있기 때문에 서로의 이해관계 차원에서 협상이 급진전될 수도 있을 것으로 여겨집니다. 일본 납치피해자의 문제는 가장 많이 발생했던 1970년도 이후 그렇게 국내적으로 이슈가 되지를 못했습니다. 피해자 가족들과 이를 지원하는 단체들이 많은 노력을 거듭한 결과, 2002년 9월에 정상회담이 이루어졌고 일본으로서는 국가적 책무로 부상하게 되었는데요. 북한은 오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