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영장, 강제입원, 대법 선고.. 핫위크 될 듯

- 검찰, 이재명 대표 ‘백현동’,‘대장동’.‘불법송금’ 등 영장 청구
- 이 대표 단식 19일째 건강악화, 강제입원
- 처럼회 최강욱, 오늘 대법원 선고

 

검찰이 '백현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지난 2월 '위례·대장동 개발 특혜'와 '성남FC 불법 후원금' 의혹으로 청구한 첫 구속영장이 국회 체포동의안 부결로 자동 기각된 지 약 7개월 만에 다른 사건 등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2014∼2015년 분당구 백현동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아파트를 짓는 과정에서 민간업자에게 각종 특혜를 몰아줘 사업에서 배제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200억원 상당의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또한 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해선 경기도지사였던 2019∼2020년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통해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이 북한에 방북비용 등 800만 달러를 대납하도록 한 혐의도 있다.

 

현재 이 대표는 단식 19일째로 18일 오전 앰뷸런스에 실려 7시 10분께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박성준 대변인은 이 대표가 이날 오전 혈당이 급속히 떨어지며 거의 의식을 잃은 상황이어서 급히 119 구급차를 불렀다고 말했다.

 

이번 한 주는 정치권에 있어서 뜨거운 이슈가 계속 될 것으로 보여진다.

 

앞서 언급한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청구와 강제입원, 그리고 민주당 처럼회 좌장역을 맡고 있는 최강욱 의원의 대법원 선고가 오늘 오후 내려질 전망이다.

 

최강욱 의원은 '조국 아들 허위 인턴확인서' 관련 업무방해 혐의로 대법원 전원합의체의 최종 판결을 앞두고 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자유대한포럼 참관기] 다시보는 김대중 100년... 망명자의 분노와 회한
올해가 김대중 전 대통령이 태어난지 100년이 된다고 한다. 그가 이 땅에 온 것이 한세기가 되었다는 것을 그로 인해 미국으로 망명한 김기삼 변호사를 통해 처음 들었다. 21일 오후 광화문 조선일보사 맞은편 TV조선 강의장에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고 있었다. 강연장 화면에는 낯익은 얼굴이 시험테스트를 위해 열심히 무언가 조율중이었다. 자유대한연대, 한국자유회의, 트루스포럼 등 3개 단체가 21번째 이어온 ‘자유대한포럼’을 준비하고 있는 현장 분위기였다. 오랜만에 열리는 온라인(Zoom) 세미나여서 그런지 이것저것 신경쓸 일들이 많아 보였다. 화면에 비친 김기삼 변호사는 예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듯 보였다. 외국에서의 망명 생활이라는 것이 쉽지만은 않을 터인데, 그래도 굿굿한 모습을 보니 한시름이 놓이기도 했다. 그리 넓지 않은 강연장은 어느새 많은 시민들로 꽉 채워졌고, 다소 어색해 보였지만 차분한 목소리로 강의는 시작되었다. 강의 제목은 “미국의 대선 풍향과 다시 돌아보는 김대중 100년”이다. 미국의 시간으로는 새벽 시간, 한참 잠자리에 있어야 할 시간대에 김 변호사는 화면에 띄운 자료들을 토대로 찬찬히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