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발 조선중앙통신, 김정은의 블라디 동선 체크

- 중앙통신을 보면 김정은이 보인다?
- 대량살상무기만을 찾은 김정은의 동선,,

 

⦁ 조선로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9월 16일 로씨야련방 울라지보스또크시(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시였다.

 

⦁ 현지시간으로 9시,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타신 전용렬차가 아르쬼-쁘리모르스끼1역구내 에 들어섰다.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울라지보스또크시방문의 첫 일정으로 크네비치군용비행장을 참관하시였다.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로씨야련방 국방상 쎄르게이 쇼이구동지가 따뜻이 맞이하였다.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로씨야련방무력 륙해공군명예위병대를 사열하시였다.

 

⦁ 장거리비행대사령관 쎄르게이 꼬빌라슈동지는 크네비치군용비행장을 방문하여주신 김정은동 지를 열렬히 환영하면서 전시된 군용비행기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소개해드리였다.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이어 태평양함대 기지를 방문하시였다.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태평양함대방문을 환영하여 로씨야련방 국방상 쎄르게이 쇼이구동지 가 오찬을 마련하였다.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이날 저녁 울라지보스또크시민들과 함께 마리인스끼극장 연해변 강분극장에서 발레극 《잠자는 숲의 미녀》를 관람하시였다.

 

⦁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아름답고 우아한 예술적형상으로 발레무용의 감화력을 실감있게 보여준 공연을 높이 평가하시면서 출연자들과 극장측에 깊은 사의를 표하시였다.(끝)

 

이상 조선중앙통신 요약이었습니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문재인, 북한 대변인 다시 데뷔
문재인 전 대통령의 회고록 발간이 또다시 남남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는 회고록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자신의 노력과 결정들을 상세히 기술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러한 노력이 북한의 입장을 과도하게 대변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임기 동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북한 김정은과 여러 차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러한 노력은 일시적으로 남북 간의 긴장 완화에 기여했으나, 비핵화와 관련된 구체적 진전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회고록에서 그는 이러한 정상회담들이 남북 간의 신뢰 구축과 지속 가능한 평화를 위한 필수적인 단계였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가 북한의 입장을 지나치게 수용하며, 북한의 인권 문제와 같은 중요한 이슈들을 충분히 다루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또한,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실질적인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김정은과의 관계 개선에 너무 많은 시간을 허비했다고 비판한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그는 회고록을 통해 자신의 접근 방식이 장기적인 평화와 안정을 위한 최선의 길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관계 개선이 단기적인 성과를 넘어 한반도와 전 세계의 평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의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