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MBC 대주주 방문진' 검사·감독 착수

- 감사원 감사는 10일부터…지난달 MBC·방문진 집행정지 신청 기각

 

방송통신위원회가 2017년 이후 6년 만에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에 대한 검사·감독에 착수했다.

 

6일 방통위는 방문진을 상대로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것을 시작으로 민법에 근거한 검사·감독에 들어갔으며, 방통위는 이번 감사에서 주무관청으로서 방문진 법인의 사무 전반에 대해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부터 김효재 방통위원장 직무대행 등이 안형준 MBC 사장의 '공짜 주식' 의혹 등을 거론하며 방문진 검사 감독 필요성을 언급한 만큼, 안 사장에 대한 사내 감사 결과 등이 검사 대상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방통위는 검찰, 경찰, 국세청 등으로부터 인력을 파견받아 감사과를 확대 개편했다.

 

작년 11월 공정언론국민연대 등은 감사원에 '방문진의 MBC 방만 경영에 대한 관리·감독 해태 의혹'의 국민감사를 청구했으며, 감사원 국민감사청구심사위원회는 지난 2월에 이를 심의해 일부 내용에 감사 진행을 결정하고 자료 수집을 해왔다.

 

이에 따라 감사원도 오는 10일부터 방문진에 대한 실지감사(현장감사)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MBC와 방문진은 감사원의 국민감사를 멈춰달라며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지난달 15일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부장 김순열)는 “집행을 정지할 경우 공익 실현을 위한 감사제도 운영에 커다란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며 기각했다.

 

김 · 희 · 철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자유대한포럼 참관기] 다시보는 김대중 100년... 망명자의 분노와 회한
올해가 김대중 전 대통령이 태어난지 100년이 된다고 한다. 그가 이 땅에 온 것이 한세기가 되었다는 것을 그로 인해 미국으로 망명한 김기삼 변호사를 통해 처음 들었다. 21일 오후 광화문 조선일보사 맞은편 TV조선 강의장에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고 있었다. 강연장 화면에는 낯익은 얼굴이 시험테스트를 위해 열심히 무언가 조율중이었다. 자유대한연대, 한국자유회의, 트루스포럼 등 3개 단체가 21번째 이어온 ‘자유대한포럼’을 준비하고 있는 현장 분위기였다. 오랜만에 열리는 온라인(Zoom) 세미나여서 그런지 이것저것 신경쓸 일들이 많아 보였다. 화면에 비친 김기삼 변호사는 예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듯 보였다. 외국에서의 망명 생활이라는 것이 쉽지만은 않을 터인데, 그래도 굿굿한 모습을 보니 한시름이 놓이기도 했다. 그리 넓지 않은 강연장은 어느새 많은 시민들로 꽉 채워졌고, 다소 어색해 보였지만 차분한 목소리로 강의는 시작되었다. 강의 제목은 “미국의 대선 풍향과 다시 돌아보는 김대중 100년”이다. 미국의 시간으로는 새벽 시간, 한참 잠자리에 있어야 할 시간대에 김 변호사는 화면에 띄운 자료들을 토대로 찬찬히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