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김정은 명령이면 “무엇이든 결사 실행해야” 충성강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수령과 사상도 감정도 의지도 하나가 되자' 제하의 사설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명령이라면 무엇이든 결사 실행해야 한다며 절대적 충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우리 국가가 강대하고 제국주의자들이 공포에 떠는 것은 결코 우리에게 핵무기가 있어서만이 아니다"라며 "공화국의 절대적 힘은 총비서 동지의 의도와 명령이라면 무조건적으로 지지하고 결사 실행하고 있는 인민과 군대의 단결의 정신, 당과 대중의 일심동체의 위력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꿈을 꾸어도 총비서 동지에 대한 꿈을 꾸고 무슨 일을 하나 하여도 총비서 동지께서 기뻐하시는 일을 찾아하며 걸음을 걸어도 총비서 동지께서 가리키시는 길로만 가는 사람이 진짜 충신"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세기를 이어온 혁명적 단결도 부단히 다지지 않으면 약화되는 법"이라며 "사람들의 생활 조건과 환경에서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우리의 일심단결을 허물어보려는 적대세력들의 책동이 날로 극대화되고 있는 조건에서 국가의 정치사상적 위력을 튼튼히 하는 문제는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저작을 충실히 학습해야 한다면서 "당보를 하루 보지 않으면 하루 뒤떨어지고 열흘 보지 않으면 그만큼 락후해질뿐 아니라 수령과 점점 더 멀어진다는 것을 알고 당보 학습을 생활화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이러한 언급은 지속되는 경제난과 내부로 유입되는 외부 문물로 인해 사회 기강이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감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석사장교, 가짜전향이나 동료 배신 없이는 불가능
조국 전 정관의 학생운동권 이력이 새삼 화제다. 일각에서는 터질게 터졌다는 이야기도 나오는 게 사실이다. 조 전 장관의 운동권 시절에 대해 함께 활동했던 많은 이들이, 문재인 정부 당시 벼락출세를 거듭하던 조 전 장관을 두고 고개를 갸우뚱한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다는 세간의 소문이 오래전부터 있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당사 출근길에 언론들을 만나 “운동권 내에서도 과연 그분을 진짜 운동권으로 생각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전두환 정권 당시 만들어진 대표적인 특혜인 석사장교 제도를 이용했던 분인데, 그분이 운동권 맞긴 한가?”라고 말했다. 지금은 생소하게 들리는 ‘석사 장교’ 제도는, 전두환 정권 때 만들어진 단기 복무 제도로 일종의 병역 특례 제도다. 석사 학위 소지자를 대상으로 시험을 치러 사관후보생 훈련을 4개월 받고, 2개월은 전방부대에서 실습 소대장으로 병영 체험을 한 뒤 전역시키는 제도였다. 다시 말해 당시 3년 가까이 복무해야하는 군 생활을 단 6개월로 끝내는 것도 모자라, 소위 계급장까지 달아줘서 장교로 제대하게 하는 그야말로 최고의 병력 특혜였고 1991년 폐지됐다. 이 같은 특혜제도를 활용하기 위해 애쓰는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