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 정치검찰의 해괴한 보은(報恩)

- 연일 특검법 발의, 전 중앙지검장의 코미디 같은 국회 행보

 

이성윤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국회의원으로 입성한 이후, 연일 정치검찰과 관련된 특별검사법(특검법)을 발의하고 있어, 정치권 안팎에서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 전 지검장은 검찰 내에서도 정치검찰로 지목되며 여러 정치적 논란에 휩싸였던 인물이다. 그래서 더욱 그의 국회 입성과 이후 행보는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특히 그가 발의한 특검법은 정치검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일각에서는 이성윤 전 지검장 자신이 과거 정치검찰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는 점에서 이러한 움직임이 역설적이고 코미디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시민사회는 이 전 지검장의 이러한 행보가 국회의 수준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며 비판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성윤 전 중앙지검장의 과거 경력과 현재 행동 사이의 간극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른 것이고, 국회에 입성토록 배려해준 보은(報恩) 행보라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이 전 지검장은 자신의 입법 활동이 정치검찰 문제에 대한 진정성 있는 해결책을 제시하려는 시도라고 주장하며, 앞으로도 이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그의 선언에도 불구하고, 정치검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그의 노력이 진정 어떤 결실을 맺을 것인지, 그리고 그의 정치적 행보가 어떠한 평가를 받게 될지는 앞으로의 국회 활동을 통해 더 명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 상 · 만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