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호 칼럼] 22대 국회의원에게 바란다!

- 192석 거야의 입법 독주에 대한 걱정 앞서
- 특정인 사법 리스크 방어 활동은 국민 배신
- 투명하고 공정한 의원 비서진 채용도 필요

 

 

냉엄한 유권자의 선택으로 여소야대(與小野大)의 구성으로 22대 국회 회기가 지난 30일 자로 시작되었다.

 

앞선 21대 의회 활동에서 보여준 정쟁 만능의 국회가 아닌 화합과 협치(協治)로 운영해 주기를 기대하는 국민의 마음을 어쩐지 설레게 하지만, 그러나 22대 국회만은 국제정세의 불안한 이유로 힘들고 불안해하는 국민만을 위한 희망의 정책 경쟁이 아니라, 저질스러운 투쟁 경쟁이 재연되지 않기를 기대하는데 192석이란 야대(野大)의 상황에서 입법(立法) 독주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예상컨대 윤석열 대통령의 거부권 또한 멈추지 않을 것이라 생각되고, 다가올 지방선거와 총선을 겨냥한 진영 논리는 여-야 할 것 없이 극으로 치달을 것 같다. 

 

최순실 비호와 세월호 참사를 빌미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한 데 맛 들인 더불어민주당과 조국당 일당은 합법적으로 탄생시킨 윤석열 정부에 대한 탄핵을 거론하며 사사건건 약방의 감초처럼 문제를 활용할 것이라 생각하니 먼저 국가 안위가 걱정된다.

 

한마디로 국민만을 위한 정직한 심부름꾼으로 믿고 선출시켜준 수고는 절대로 무시당하지 않고, 입법권력의 독점만을 위한 특정인의 사욕과 자기 범법 리스크를 보호하기 위한 활동이라면 국민에 대한 배신이며 결코 용서받지 못한다고 경고하는 바이다!

 

뿐만 아니라 기득권자와의 생각이 다른 젊은이들로부터 지방선거와 대선의 심판 또한 그들로 하여금 부메랑이 된다는 자연의 순리를 일깨워 줄 것이라 확신한다.

 

그러기에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22대 의회 생활인 300명 국회의원 여러분께 다시 묻는다. 국회 개원에 맞추어 비서진 구성에 있어서 어떻게 선발하였는가?

 

아홉 명 중 보좌관과 비서진을 채용할 때 진정으로 민주적이고 공정한 선택을 위한 공개채용으로 이행하였는가? 아니면 선거운동 감사의 공로를 인정하였거나, 지인의 자녀, 그것도 아니면 이해관계로 인한 뒷구멍으로 선발하지는 않았는가?

 

 

만약에 필자의 물음에 확실하고 당당하게 답하지 못하겠다면 대통령실에서 필요한 비서진 채용에 대해서 시비를 걸어서는 안 될 것이다! 대통령실 인사이동에 대해서 왈가왈부하지 말아야 한다는 첫째 이유는 국가 보안이 절실히 필요로 한 곳이고, 둘째는 대통령과의 진솔한 소통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끝으로 부당한 방법으로 구성한 국회의원 비서진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색출해 내는데 눈을 밝힐 것임을 기억하길 바란다.

 

지 · 만 · 호 <편집위원>

핫 뉴스 & 이슈

푸틴의 도박과 북러 동맹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이 서명한 '포괄적인 전략적동반자관계에 관한 조약'(북러 조약)은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안정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이 조약은 사실상 1961년 북한과 소련 간 체결된 '우호협조 및 상호원조에 관한 조약'의 자동군사개입 조항을 부활시키며, 한반도 유사시 러시아의 군사 개입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푸틴은 과거 자유민주세계와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 러시아의 정치경제를 발전시켰다. 하지만 이번 북러 조약은 푸틴의 이러한 행보에 역행하는 결과로, 러시아를 다시 전체주의 세력과 손잡게 만들었다. 이는 자유민주주의 세계에 대한 푸틴의 배신이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볼 수 있다. 북러 조약 제4조는 "쌍방중 어느 일방이 개별적인 국가 또는 여러 국가들로부터 무력침공을 받아 전쟁상태에 처하게 되는 경우 타방은 유엔헌장 제51조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러시아 연방의 법에 준하여 지체 없이 자기가 보유하고 있는 모든 수단으로 군사적 및 기타 원조를 제공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는 러시아가 북한과의 동맹을 강화하고, 한반도 유사시 군사적 개입을 통해 북한을 지원할 수 있음을 명확히 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은 한반도의 자유통일을 염원하는 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