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호의 시사논평] 대통령과 이 대표의 아쉬운 만남 2시간

- 최소공배수라도 도출하리라는 기대마저 저버려
- 만남의 매력 상실, 다시 만나기 쉽지 않을 듯

 

 

지난 29일 예정 시간을 한 시간 넘긴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720일 만의 만남이 아무런 합의도 없이 끝났다.

 

기대 반 설레임 반이랄까? 어느 한쪽의 일방적 발표로 거대 야당의 존재감만 과시한 회담을 놓고 말하는 것이 아닌가? 예정 시간을 넘긴 회담에서 보여준 이재명 대표에게 한마디 한다면, TV를 보고 있는 시청자의 기대에 반(半)도 아니며 설레임만의 극치뿐이었다.

 

회담이란 반드시 결과가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5천만 국민의 눈에는 최소공배수라도 나올 것이란 기대의 2시간이었으나, 의료대란의 중심에 있는 의대 정원 증원 문제에 결론 도출도 아닌 공감대만 보여준 회담으로 끝나버렸다.

 

이런 모습을 지켜본 국민들은 또 한 번의 진영논리에 각자 웅변을 하고 있다! 우리의 승리다 라고! 사실 회담 성사 전에 서로의 정제된 생각을 의제에 올려놓고 결과를 만들어 내야겠다는 것이 회담장에 나온 야당 대표의 위상에 걸맞는 자세이거늘 일방적으로 과시용 문안만 낭독을 한다는 것은 예상된 염려를 불식시키고 협치란 상품을 再생산해보자는 대통령의 기대가 아니라 자신과 자기 당에 포위된 처지에서 탈출해보겠다는 노림수의 만남이 아니었나 지적하는 바이다!

 

한마디로 만남의 매력을 상실했으니 두 사람의 다시 만남은 이루어질까? 필자의 생각으로는 가능성이 없을 것 같아 보인다. 현재 재판에 계류되어있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는 법치(法治)의 차원에서 도저히 벗어나기 힘든 범죄 조항이 많기 때문이다!


 

정치인이 갖춰야 하는 필수조건은, 정치력에서 나온 합의 도출인데 아쉽게도 주어진 2시간의 기회를 놓쳤으니, 윤석열 대통령께서는 새로운 만남의 인연이 회담장에 나타나기를 기다려보는 수밖에 없겠다.

 

지 · 만 · 호 <편집위원>

핫 뉴스 & 이슈

김정은·푸틴, 역사적 후퇴로 가는 정상회담 개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번 회담은 양국 간의 관계 강화 외 국제적 상황에 견주어 역사의 후퇴로 가는 것은 아닌지 주목된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양측 대표단이 배석한 가운데 회담이 시작되었으며, 이는 낮 12시 40분경 로이터통신을 통해 보도되었다. 스푸트니크 통신은 회담 장소가 금수산 태양궁전임을 전했다. 북한 측에서는 김덕훈 내각 총리, 최선희 외무상,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김성남 당 국제부장, 임천일 러시아 담당 외무성 부상이 참석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데니스 만투로프 제1 부총리, 알렉산드르 노박 에너지 부문 부총리,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 등이 배석했다. 또한, 로만 스타로보이트 교통부 장관, 미하일 무라시코 보건장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러시아대사, 알렉세이 크리보루치코 국방차관,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연방우주공사) 사장, 올레그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도 회담에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