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우 공격당하면 모스크바 공격한다.

- 우크라이나, 비례방식으로 러시아 응징 나서
- 모스크바 결코 안전하지 않다는 것 각인시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드론 공격으로 수도 키이우에 피해가 발생하자, 다음날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를 대상으로 한밤중을 틈타 무더기 드론 공습에 나섰다.

 

우크라이나의 수도가 공격당하면, 그에 따른 비례방식으로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를 공격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읽혀진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이날 텔레그램을 통해 방공망이 모스크바와 툴라, 칼루가, 브랸스크 지역에서 우크라이나의 드론 11대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소뱌닌 시장은 "일부 드론은 모스크바로 날아갔으나 러시아 방공군에 의해 저지됐다"며 "드론 잔해가 떨어진 뒤 인명 등 심각한 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 러시아에 대한 드론 공격은, 전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가 전쟁 발발 이래 러시아로부터 최대규모의 드론 공격을 받은 데 대한 우크라이나 측의 보복 공격으로 추정된다.

 

러시아의 공식 발표로 수도 모스크바에 큰 피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러시아 당국의 정보 특성상 피해규모를 최소화해서 발표하는 이력으로 볼 때, 적지 않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우크라이나 정부의 공식 발표가 없는 상태이지만, ‘수도가 공격당하면 전장을 넓혀 적진의 수도를 공격한다.’는 원칙에 따라 앞으로도 적극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여진다.

 

안 · 희 · 숙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나발니가 생전 언급한 한국의 민주주의
러시아의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가 생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 맞서 옥중 투쟁을 이어가면서 직접 한국의 민주화를 거론하며 러시아의 ‘꿈’도 이루어질 것이라는 희망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6일 시베리아 교도소에서 돌연사한 나발니의 발자취를 돌아보면서 생전 그가 주고받았던 편지들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나발니의 언론계 지인에게 보낸 편지에서 만약 한국과 대만이 독재에서 민주주의로 이행할 수 있었다면, 아마도 러시아 또한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썼다고 NYT는 전했다. 그러면서 나발니는 "희망. 나는 이것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으며, 자신의 꿈은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던 것으로 주변인들은 주장하고 있다.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며 구 소련의 국영기업을 넘겨받아 부와 권력을 누린 공산당 전 간부들과, 푸틴 정권 아래의 고위관료들이 자행한 부정부패를 폭로해 온 그는 생전 푸틴 대통령의 최대 정적으로 불렸다. 러시아는 1990년대 보리스 옐친의 등장으로 구 소련 체제가 해체되고 민주주의 사회가 오는 듯 했으나, 옐친의 뒤를 이은 구 소련의 KGB 출신 푸틴이 정권을 잡으면서 전체주의 사회의 나락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