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인간(弘益人間)에 대한 올바른 이해

- 몸과 마음 건강한, 참사랑을 실천하는 사람
- 심신의 균형과 조화로 우아일체(宇我一體)를...

 

 

표준국어대사전에 '홍익인간'(弘益人間)은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함. 단군의 건국이념으로서 우리 민족 정치·교육·문화의 최고 이념이다. 《삼국유사》 고조선 건국 신화에 나온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홍익인간(弘益人間) 사상은 천지인 사상에 근원을 둔 천부경의 핵심 사상으로, 홍익인간은 심신이 건강한 사람으로 참사랑을 실천하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들의 가치가 구현된 사회를 이화세계(理化世界)라 한다.

 

개개인이 홍익인간 정신을 펼치려면 어떤 조건을 갖추어야 할까?

 

첫 번째 조건은 건강(健康)해야 한다.

건강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아무 탈 없고 튼튼한 상태로 자기 몸의 에너지를 100% 활용할 수 있는 정도를 말한다. 인체의 감각을 깨우고 몸과 마음의 조화를 회복하는 것은 이러한 차원의 건강을 얻기 위함이다. 육체적인 건강이 유지되지 않는 사람은 본의 아니게 남에게 폐를 끼치게 된다.

 

두 번째 조건은 양심(良心)을 갖추어야 한다.

양심은 사물의 가치를 변별(辨別)하고 자기의 행위에 대하여 옳고 그름과 선(善)과 악(惡)의 판단을 내리는 도덕적 의식이다. 옳고 그름의 내용은 시대에 따라 다르고, 문화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참 되고자 하는 의지는 보편적이다. 양심을 지키기 위해서는 나는 누구인가, 내 삶의 목적은 무엇인가에 대한 자각이 필요하다.

 

세 번째 조건은 능력(能力)을 갖추어야 한다.

능력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지성(知性)이다. 지성은 문제해결 능력이며 깊은 통찰과 확고한 실천력을 전제로 한다. 통찰은 사심이 없는 관찰로부터 나오며 실천력은 큰 사랑으로부터 나온다. 건강하고 조화로운 몸과 마음이 이러한 지성을 만든다. 유능한 사람은 기본적으로 의식주 해결과 전문적인 지식을 갖출 수 있어야 한다.

 

네 번째 조건은 정서적인 풍요로움을 갖추어야 한다.

정서적으로 여유로운 사람, 멋과 풍류를 아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정서는 마음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기분이다. 이런 감정을 지배하고 통제하고 억압하면 우리는 결코 감정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없다. 감정으로부터 자유로워져야만 말과 행동이 자연스럽게 되며, 행한다는 생각 없이 행할 수 있게 된다.

 

다섯 번째 조건은 신령스러움을 갖추어야 한다.

신령스러움이란 높은 의식의 차원에서 행동으로 드러나는 거룩함이라고 할 수 있다. 신령스러움은 양심을 바탕으로 할 때 참된 모습을 드러낸다. 우주의 천지 기운과 천지 마음을 향해서 마음을 활짝 열면 무한한 에너지가 몸으로 들어오게 돼 있고, 그 에너지가 몸 안에 가득 찼을 때 신령스러워지는 것이다.

 

 

이 선택은 오로지 자신만이 할 수 있는 것이다.

 

배달국 1세 환웅(桓雄) 거발환(居發桓)은 천부인을 지니고 세상을 다스리며 깨우쳐 주시고, 인간을 널리 이롭게 하시며, 그 나라 이름을 배달이라 칭하였다. 그리고 고조선 11세 단군 도해(道奚)는 환국의 국시(國是)로 전해 내려온 홍익인간 이념을 염표지문(念標之文)에 “천지인의 창조 정신과 목적”을 담아 실천 방법[一神降衷 · 性通光明 · 在世理化 · 弘益人間]을 제시했다.

 

사람들은 현실 속에서 하는 일 없이 세월만 헛되이 보내는 사람이 되거나, 원활한 삶 속에서 조화로운 어울림을 지향하는 사람이 되기도 한다. 인간이 가치 있는 대상을 찾아가는 과정을 살펴보면, 아이는 엄마를 찾게 되고, 성인이 되면 이성을 찾고 어른스러워지면서 절대적인 완성을 갈구하여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참가치를 찾아 실천하려고 한다는 것이다.

 

홍익인간이 되기 위해서는 먼저 심신(心身)의 균형과 조화로 우아일체(宇我一體)를 이루어야 한다. 이 경지에 도달하게 되면 생명의 실체를 알게 되어 너와 내가 하나임을 알고, 사적인 마음을 버리고 전체 이익을 위한 일에 삶의 뜻을 두고 실천하게 된다. 그래서 선조들은 중도일심(中道一心)을 강조한 것이다.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기 위해서는 내가 먼저 중심을 유지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松 岩  趙 · 漢 · 奭 <명상 및 치유 전문가>

핫 뉴스 & 이슈

석사장교, 가짜전향이나 동료 배신 없이는 불가능
조국 전 정관의 학생운동권 이력이 새삼 화제다. 일각에서는 터질게 터졌다는 이야기도 나오는 게 사실이다. 조 전 장관의 운동권 시절에 대해 함께 활동했던 많은 이들이, 문재인 정부 당시 벼락출세를 거듭하던 조 전 장관을 두고 고개를 갸우뚱한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다는 세간의 소문이 오래전부터 있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당사 출근길에 언론들을 만나 “운동권 내에서도 과연 그분을 진짜 운동권으로 생각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전두환 정권 당시 만들어진 대표적인 특혜인 석사장교 제도를 이용했던 분인데, 그분이 운동권 맞긴 한가?”라고 말했다. 지금은 생소하게 들리는 ‘석사 장교’ 제도는, 전두환 정권 때 만들어진 단기 복무 제도로 일종의 병역 특례 제도다. 석사 학위 소지자를 대상으로 시험을 치러 사관후보생 훈련을 4개월 받고, 2개월은 전방부대에서 실습 소대장으로 병영 체험을 한 뒤 전역시키는 제도였다. 다시 말해 당시 3년 가까이 복무해야하는 군 생활을 단 6개월로 끝내는 것도 모자라, 소위 계급장까지 달아줘서 장교로 제대하게 하는 그야말로 최고의 병력 특혜였고 1991년 폐지됐다. 이 같은 특혜제도를 활용하기 위해 애쓰는 학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