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운 돌’을 버려야 할 때가 왔다?!

- “근본은 모가 많은 짱돌” 평이 대세
- ‘성 접대’ 의혹에 명백하게 대응했는가?
- ‘개딸’ 애비와 닮은 꼴이라는 지적도...
- ‘저질 정치판’ 정화 위해 우선 할 일은?

 

 

  어차피 ‘박힌 돌’은 아니었다. 그렇다고 ‘굴러온 돌’은 더욱 아닌 듯했다. 누군가가 주어왔다는 표현이 어울릴 거 같았다.

  주울 때는 보석(寶石)처럼 보이기도 했다. 언뜻 보석으로 빛을 낸 적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근본은 ‘모가 많은 짱돌’이라는 평이 대세였다. 나이가 든 세대에서는 학벌(學閥)과 인성(人性)이 비례하지만은 않는다는 세간의 속설을 들이대곤 했다. 그리고...

 

  중요한 선거(選擧)가 두 번이나 지나갔다. 그런 면에서는 운(運)은 그런대로 괜찮았다. 재주보다는 재수가 좋았다고나 할까. 어엿한 여당(與黨)의 대표가 됐다. 그 재수가 기고만장(氣高萬丈)을 불렀는지도 모른다.

  그 와중에 ‘의혹’이 불거졌다. ‘의혹’을 제기한 군상(群像)도 그 ‘주운 돌’에 비해 크게 훌륭한 인품(人品)을 가진 작자들은 아니었다는 게 저잣거리의 평이다. 한마디로 ‘갸가 갸’였다. 마침내...

 

  “성 접대를 받은 적도 없고, 증거인멸을 시킨 적도 없다”

 

  그 무슨 ‘윤리위원회’에서 주절댔다고 했다. 그 위원회를 전한 언론 기사(記事)가 “OOO 이라고 알려졌다”는 투이고 보면 비공개가 확실하지 싶다. 그 의혹을 알고 있으나, 기승전결(起承轉結)까지 철저히 챙길 필요가 없었던 그저 평범한 시민들은 어리둥절하다고들 수군거린다.

 

  ‘성 접대와 증거인멸’의 의혹이 불거진 시기가 언제 적인데... 그 동안 딱 부러지게 “맞다” 또는 “아니다”를 공개적으로 표명한 적이 있던가. 의혹이 음해(陰害)였다면, 객관적인 사실을 들이대며 명확하게 해명·소명·반박한 바가 있던가. 어영부영 개기다 보면, 선거(選擧) 이딴 거로 핑계를 대다가 세월이 흐르면 잊혀지고 묻히겠지 하는 심보는 아니었는지...

  결국, 의혹을 스스로 키운 인과응보(因果應報)·자업자득(自業自得)이다. 이걸 토사구팽(兎死狗烹)이라고 우겨대려니, 결국 “그럼 그렇지”라는 확신만 깊어지고 있단다. 이에 대해...

 

  시장바닥에서는 견문(見聞)에 의한 학습의 결과 아니겠냐고 혀 차는 소리가 들린다. 먼저 그런 길을 걷기 시작한 선배(?)가 있다질 않나. 눈치 빠른 ‘읽는 이’들은 벌써 감을 잡으셨을 게다.

 

 

  ‘개딸’(요즘에는 ‘개이모’까지 등장했다고)의 아빠...

  여배우와의 성적(性的) 스캔들을 기억한다. 사실 여부야 제대로 알 수 없었지만, 아니라고 우겨대는 목소리는 우렁찼다. 상대가 실체적 진실이라고 들이대도 오리발을 내밀었다. 그리고 버티는 거다. 세월이 흐르고 정치적인 무게와 덩치가 늘어나면서 유야무야(有耶無耶)되고 있지 않던가.

  더군다나 정치적 음모론(陰謀論)을 앞세우고, 개딸들이 짖어대면 효과는 배가(倍加)된다. 하고 싶은 말이 많은 사람들도 이내 지쳐버리고 말았다. 대장동도, 백현동도... 그밖에도 꼽을 손가락이 부족하다. 이제는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OO명)이란다.

 

  ‘주운 돌’의 경우...

  아무개는 ‘개딸’ 아빠와 데칼코마니라고 했다. 하지만 디테일에 차이가 있긴 하다.

  의혹 초기부터 공개적으로 강력하게 오리발을 내밀지는 않았던 거 같다. 딱 부러지게 부인(否認)도 시인(是認)도 하지 않은 채 개겨왔다. 그 무슨 ‘O핵관’을 짖어대면서 정치적인 음모론을 퍼트린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선거 운(運)과 재수(財數) 때문에 커진 정치적인 무게와 덩치를 과시하려 한다.

 

“지지율을 가볍게 봐서도 안 되고, 민심을 무시해서도 안 된다. 제가 역할을 맡으면 (윤 대통령 지지도 문제를)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 지난 대선 때도 제가 ‘60일이면 된다’고 그랬고, 20〜30일에 되지 않았나...”

 

 

  여기에 당연히 그 무슨 팬덤(fandom)인지 콘덤(condom)인지 하는 무리가 끼어들도록 유도한다. 이 나라 20〜30대(代) 남녀청춘 전부가 얼간이는 아닐진대...

 

“국민의힘 당원이 되는 빠르고 쉬운 길. 온라인 당원 가입입니다. 한 달에 당비 1000원을 납부 약정하면 3개월 뒤 책임 당원이 돼 국민의힘의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3분이면 된다...”

 

  인간사(人間事)에서 흔히 큰일, 이를테면 상(喪)이나 혼(婚) 등이 끝나면 늘 뒷풀이가 있어 왔다. 좋든 싫든 책임과 여러 갈등이 표면화되곤 한다. 마찬가지로 정치판에서도 큰 선거(選擧)가 끝나고 나면 어느 편이든 집안 안팎에서 정쟁(政爭)은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 나라의 ‘먹고 사는’ 문제가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는 건 남녀노소가 공감하고 있다.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 앞서 정파(政派) 안팎의 싸움은 자제해야 마땅하지 않겠는가.

  호사가(好事家)들의 말마따나, 아무리 이 나라 정치가 삼류(三流)를 넘어 오류(五流 誤流 惡流 汚流)로 치닫고 있다고 할지라도. 그런데...

 

  최소 과반(過半)의 국민들은 이미 알고 있다고 확신한다. 현재 그 ‘오류 정치’의 이편저편 정점(頂點)에 누군가가 있다는 것을...

  그나마 정치가 삼류(三流)에라도 머물게 하려면 가장 시급한 일이 있다고들 이구동성(異口同聲)이란다. 그 무슨 콘덤(condom)인가 하는 부류(部類)들만은 부정(否定)하겠지만...

 

  이제 국민들이 과감히 버려야 한단다. ‘주운 돌’을...

 

  더불어서, ‘개딸’ 애비도 말과 뜻 그대로 그저 ‘늙은 강아지’ 취급해버리면 된다고...

 

  어수선한 글을 마무리하면서, 세간(世間)의 말을 빌린다.

 

  “아무 것도 안 바꾸면, 아무 것도 안 바뀐다.”

 

李 · 斧 <主筆>

핫 뉴스 & 이슈

김정은·푸틴, 역사적 후퇴로 가는 정상회담 개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번 회담은 양국 간의 관계 강화 외 국제적 상황에 견주어 역사의 후퇴로 가는 것은 아닌지 주목된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양측 대표단이 배석한 가운데 회담이 시작되었으며, 이는 낮 12시 40분경 로이터통신을 통해 보도되었다. 스푸트니크 통신은 회담 장소가 금수산 태양궁전임을 전했다. 북한 측에서는 김덕훈 내각 총리, 최선희 외무상, 박정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조용원 당 조직비서, 김성남 당 국제부장, 임천일 러시아 담당 외무성 부상이 참석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데니스 만투로프 제1 부총리, 알렉산드르 노박 에너지 부문 부총리,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 등이 배석했다. 또한, 로만 스타로보이트 교통부 장관, 미하일 무라시코 보건장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러시아대사, 알렉세이 크리보루치코 국방차관,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연방우주공사) 사장, 올레그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도 회담에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