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대공 미사일 도발로 긴장 수위 높여

- 각종 미사일 선보여 무기수출 염두에 둔 포석인 듯

 

북한이 한국과 미국의 해상 합동 군사훈련에 대응하여 다양한 신형 미사일의 시험 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은 지대함 미사일 '바다의 전사-2형'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천리마-4형', 그리고 전술핵미사일 '노동-3형'을 포함한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번 시험 발사는 한국과 미국이 지난 15일부터 진행하고 있는 대규모 해상 합동 군사훈련에 대한 명백한 대응으로, 북한의 자위적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

 

'바다의 전사-2형' 지대함 미사일은 이전 모델 대비 사거리와 정확도가 크게 향상되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천리마-4형'은 북한이 보유한 ICBM 중 가장 긴 사거리를 자랑하며, '노동-3형' 전술핵미사일은 소형화된 핵탄두를 탑재하여 다양한 전술적 목적에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미사일 시험 발사는 북한이 최근 몇 달 동안 지속적으로 군사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특히, 이번에 발사된 ICBM '천리마-4형'과 전술핵미사일 '노동-3형'은 북한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기술에서 중요한 진전을 이루었음을 시사한다.

 

이러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한국과 미국은 긴밀한 모니터링과 함께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미 양국은 북한의 도발적 행위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북한에 대한 추가적인 제재를 포함한 국제적 대응을 모색할 것임을 시사했다.

 

북한의 이번 무력시위는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군사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해석되며,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 지역의 긴장 수위를 한층 높이고 있다.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세계를 울린 ‘나발니’, 독일 드레스덴 평화상 수상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시베리아 수용소에서의 비극적인 사망에도 불구하고, 그의 끊임없는 인권 옹호와 부패 반대 투쟁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독일의 권위 있는 드레스덴 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고 도이체벨레가 보도했다. 나발니의 사후에도 그의 정신은 계속 살아 숨 쉬고 있으며, 이번 수상은 그의 헌신과 용기에 대한 국제적인 인정을 상징한다.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었던 나발니는 고위 관료의 부정부패를 폭로하고 시민들을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이끌었다. 나발니의 사망 소식은 전 세계적으로 충격과 슬픔을 안겼으며, 그의 배우자 율리야 나발나야는 망명 생활을 하며 남편의 유산을 이어가고 있다. 나발나야는 이번 드레스덴 평화상 시상식에서 남편을 대신해 수상식에 참석하여 상과 함께 1만 유로의 상금을 받았다. 드레스덴 국립 극장 앙상블은 나발니의 법정 연설을 주제로 한 공연을 펼쳐, 그의 용기와 정의에 대한 투쟁을 예술적으로 표현했다. 이번 시상식의 축사는 요아힘 가우크 전 독일 대통령이 맡아, 나발니를 "모든 품위 있는 러시아인의 아이콘"이라고 칭송하며 그의 공헌을 기렸다. 주최 측은 나발니의 행동이 인권 옹호자들에게 용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