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풍계리, 자연 지진 유독 많은 이유

- 지난 2017년 6차 핵싫험 이후 자연 지진 44차례
- 지반 튼튼한 헥실험장의 자연 지진은 재앙 가능성 높아

 

북한이 6차례 핵실험을 했던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23일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는 2017년 9월 6차 핵실험 이후 지금까지 이곳에서 50회에 가까운 자연 지진이 발생한 것이다.

 

북한은 단단한 화강암 지대인 길주군 풍계리 지하에 핵실험장을 만들었다. 강력한 폭발 진동을 견뎌야 핵 물질 유출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2006년 1차 핵실험부터 2016년 5차 핵실험 때까지 풍계리 일대는 인공 지진만 기록됐다.

 

그런데 6차 핵실험 이후엔 자연 지진이 빈발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2017~2020년까지 이 일대 자연 지진은 한 자릿수였지만, 2021년 10번, 2022년 11번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한바 있다.

 

6차 핵실험이 있었던 2017년 전까지 한 번도 지진이 없던 안정된 지대가 북한에서 가장 불안정한 땅으로 변한 것이다. 연이은 핵실험으로 지반이 계속 무너지고 뒤틀리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나발니가 생전 언급한 한국의 민주주의
러시아의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가 생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 맞서 옥중 투쟁을 이어가면서 직접 한국의 민주화를 거론하며 러시아의 ‘꿈’도 이루어질 것이라는 희망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6일 시베리아 교도소에서 돌연사한 나발니의 발자취를 돌아보면서 생전 그가 주고받았던 편지들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나발니의 언론계 지인에게 보낸 편지에서 만약 한국과 대만이 독재에서 민주주의로 이행할 수 있었다면, 아마도 러시아 또한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썼다고 NYT는 전했다. 그러면서 나발니는 "희망. 나는 이것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으며, 자신의 꿈은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던 것으로 주변인들은 주장하고 있다.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며 구 소련의 국영기업을 넘겨받아 부와 권력을 누린 공산당 전 간부들과, 푸틴 정권 아래의 고위관료들이 자행한 부정부패를 폭로해 온 그는 생전 푸틴 대통령의 최대 정적으로 불렸다. 러시아는 1990년대 보리스 옐친의 등장으로 구 소련 체제가 해체되고 민주주의 사회가 오는 듯 했으나, 옐친의 뒤를 이은 구 소련의 KGB 출신 푸틴이 정권을 잡으면서 전체주의 사회의 나락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