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인질, 소규모로 곧 석방될 듯

- ‘이스라엘과 하마스, 인질 50명 석방 담판 중
- 하마스, 여성·어린이 우선 석방 용의 밝혀

 

이스라엘이 하마스의 본진으로 알려진 가지시티 내 알 시파 병원을 급습한 가운데, 일부지만 인질 석방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가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국가들인 카타르와 이집트, 미국 당국자들이 중재하는 이 협상안에는, 이스라엘에 수감된 팔레스타인 여성·아동을 석방 인질과 비슷한 인원으로 풀어주는 내용과, 수일간의 인도주의적 일시 교전 중단도 포함되어 일부 진전이 있다고 당국자들은 말했다.

 

이스라엘 당국은 하마스에 억류된 여성·어린이 인질이 1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인질이 더 많이 석방되도록 압박하고 있지만 하마스측 또한 추가적인 요구사항들이 있어 난항을 겪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하고 있다.

 

인질 협상이 물밑으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지만, 이스라엘과 하마스간 폭로전은 한치의 양보없이 계속되고 있어, 이웃국가들이 나선 협상안이 곧바로 실현될지는 좀 더 두고 봐야 한다는 시각도 많다.

 

하마스는 언론들에 회자되고 있는 협상안의 대략적으로 맞지만,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합의를 지연시켰다고 비난했다.

 

또한 이스라엘 당국은 “최근 확보된 알 시파 병원이 하마스의 본부라는 것이 확인됐다.”며, “병원에 있는 환자와 어린이들을 인질로 삼아 지속적인 거짓선전으로 일관하고 있는 하마스에 국제사회가 더 이상 속아서는 안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 희 · 숙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자유대한포럼 참관기] 다시보는 김대중 100년... 망명자의 분노와 회한
올해가 김대중 전 대통령이 태어난지 100년이 된다고 한다. 그가 이 땅에 온 것이 한세기가 되었다는 것을 그로 인해 미국으로 망명한 김기삼 변호사를 통해 처음 들었다. 21일 오후 광화문 조선일보사 맞은편 TV조선 강의장에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고 있었다. 강연장 화면에는 낯익은 얼굴이 시험테스트를 위해 열심히 무언가 조율중이었다. 자유대한연대, 한국자유회의, 트루스포럼 등 3개 단체가 21번째 이어온 ‘자유대한포럼’을 준비하고 있는 현장 분위기였다. 오랜만에 열리는 온라인(Zoom) 세미나여서 그런지 이것저것 신경쓸 일들이 많아 보였다. 화면에 비친 김기삼 변호사는 예전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듯 보였다. 외국에서의 망명 생활이라는 것이 쉽지만은 않을 터인데, 그래도 굿굿한 모습을 보니 한시름이 놓이기도 했다. 그리 넓지 않은 강연장은 어느새 많은 시민들로 꽉 채워졌고, 다소 어색해 보였지만 차분한 목소리로 강의는 시작되었다. 강의 제목은 “미국의 대선 풍향과 다시 돌아보는 김대중 100년”이다. 미국의 시간으로는 새벽 시간, 한참 잠자리에 있어야 할 시간대에 김 변호사는 화면에 띄운 자료들을 토대로 찬찬히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