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생각] ‘백두칭송위’는 ‘백두혈통’의 외제품 사랑을 어떻게 생각할까

- 손에 들었다하면 수천만원 외제산 명품들..
- ‘제국주의’ 명품사랑에 ‘민족주의자’들은 왜 가만히 있나?

 

북한 김정은을 비롯한 김여정, 현송월 등 ‘백두혈동’들이 러시아로 총출동했다.

푸틴과 함께 각종 첨단무기를 둘러보고 난 후 귀국길에 블라디보스톡을 찾아서는 잠시 짬을 내어 ‘잠자는 숲속의 미녀’까지 봤다고 한다.

 

러시아 연해주 극동연방대에서는 유학중인 북한 대학생을 만났다고 하니, 어떤 이야기들이 있었는지는 두고 보기로 하고, 곧 국경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후 행보가 상당히 궁금해진다.

 

러시아 방문 기간동안 백두혈통들이 외신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비친 기괴한 모습은 여러 가지다.

 

우선 러시아 의자 수모 사건을 꼽을 수 있겠다. 뒷다리가 없어 북한 경호원이 보기에 너무나 불안해 보였던 러시아 의자는, 교체와 함께 소독약으로 연신 세탁을 받는 수모 아닌 수모를 겪어야했다. 이런 기괴한 모습에 외신들은 ‘북한의 관심사는 오로지 의자였다’라고 비아냥거린 바 있다.

 

두 번째 화제거리는 백두혈통 여성분들의 명품사랑이다.

김여정이 들고 있던 가방이 1만달러를 호가하는 외제산 명품백인 프랑스제 ‘디올’로 밝혀져 주목을 받았다.

 

 

북한은 세계가 다 알고 있는 反제국주의 주체의 나라이자, ‘자주 · 주체성’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자력갱생의 사회 아닌가.. 그냥 일반적이고 정상적인 사회라면 명품을 들었던 치장을 했건 상관할 바 아니지만, 허구한 날 ’자주‘ ’주체‘ ’민족‘을 강조하던 분들의 행태라고는 잘 이해가 되질 않는다.

 

이런 백두혈통을 위인이라고 까지 칭송해 마지않았던 ‘백두칭송위’는 다 어디로 갔으며, 백성은 굶어 죽어나가는데 명품 치장에 골몰하고 있는 행태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사뭇 궁금해진다.

 

이것도 ‘내가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인가?’..

 

북한사회는 지금 제2의 고난의 행군이라고 할 정도로 심각한 지경이라고 한다.

그런 사회의 지도자가 외국을 방문하면서, 백성들이 먹고사는 문제인 민생에 대해서는 아랑곳 하지 않는 모습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광화문에서 기세등등하던 ‘백두칭송위’들이 한마디쯤은 해야 하지 않겠는가!

 

김 · 성 · 일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중국 불법 체류자, 6년 만에 미국에서 추방
미국 국토안보부는 지난 주말 대형 전세기를 통해 불법 입국한 중국인 116명을 중국으로 송환했다고 2일(화요일) 발표했다. 이번 송환은 2018년 이후 처음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미국 내 중국인 커뮤니티에서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국토안보부는 성명에서 이번 송환이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이민관리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이루어졌으며, 앞으로도 중국 공안부 및 국가이민관리국과 협력하여 추가 송환 항공편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송환과 관련하여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은 "우리는 우리의 이민법을 계속 집행할 것이며, 법적 근거 없이 미국에 체류하는 개인을 송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사람들은 뱀머리(밀입국 조직 수괴 지칭)의 헛소문을 믿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미 중국대사관의 류펑위 대변인은 중국 국가이민관리국이 관련 국가 이민법 집행 기관과 협력하여 이번 송환을 이루어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통해 밝혔다. 류 대변인은 "밀수 활동의 기획자, 조직자, 불법 이민자들을 원래 거주지로 돌려보내고 법에 따라 법적 책임을 추궁했다"고 말했다. 이번 송환된 116명 중에는 불법 이민자뿐 아니라 밀수 인구를 기획하고 조직한 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