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르포] 전시예비식량부터 채우라는 김정은 지시

- 굶주림과 공포라는 무기로 주민을 억압하는 사회
- 노예가 사는 감옥 문은 외부에서 열어줘야

 

지난달에는 북한에서 소형 목선을 타고 일가족으로 알려진 주민 4명이 강원도 속초의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귀순해 왔는데요. 선체에는 30대 성인 남녀와 어린아이, 50대 여성 등이 탔던 것으로 알려졌었죠.

 

동해상으로 귀순한 것은 4년만에 처음있는 일이라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 북한내부의 사정이 구체적으로 어떤지 확인할 수가 있겠는데, 일단 최초의 발언들이 ‘배가 고파서 사려고 왔다’ 라는 말에서 북한내부의 사정이 상당히 힘들다는 것을 예측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런 가운데 최근 북한에서는 올해 어느정도 작황이 좋아서 일반주민들에게도 혜택이 돌아가겠구나 생각하고 있었지만, 김정은 총비서의 지시로 다른 것을 모두 제쳐두고 전시예비식량부터 충당할 것을 지시를 했다고 하니, 주민들의 식량난은 여전할 것이라고 보여져서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당장 먹고살기 힘든 주민들에게는 식량이라도 풀어 쌀값도 안정시키고 배급제가 유지되는 곳에서는 신속한 배급으로 주민부터 살려야할텐데, 이런‘것에는 하등 관심조차 갖지 않는 것에 분노감을 감출수가 없는데요.

 

'북한은 오늘 이시간', 풍작속에서도 전투식량부터부터 챙기라는 김정은의 지시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앞서 4년만의 귀순이라는 것이 하나의 신호탄이 되어 북한주민들에게도 살길이 열렸으면 하는 바램인데요. 그들의 첫마디가 배고파서 살기위해서 왔다라고 했다는데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 예, 북한주민들의 배고픔이라는 것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닙니다만,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면 뭐하나 진척이 없는 북한주민들의 인권문제로 싸우는 있는 저희로서도 자괴감을 느끼게 되는데요. 잠시 뒤에서도 말씀드리겠지만, 북한은 식량이 남아 넘쳐도 주민들에게 돌아갈 것은 없는 사회입니다.

 

기본적으로 굶주림과 공포라는 두가지로 통치하는 공산전체주의 사회이기 때문인 것이죠. 다시말해 굶주림으로 먹고 사는데만 급급하게 만들고 공포로 무서워서 체제에 도전하는 것은 엄두도 못내게 하는 사회라는 겁니다. 그런 사회를 추종하는 세력들을 보면 한심하다 못해 분노감이 솟구치기도 합니다.

 

2. 굶주림과 공포로 통치하는 사회라고 하셨는데, 이렇게 되면 그냥 평생 노예로 살다가 생을 마감하게 되는 것이겠죠. 어떤 방법도 없는 걸까요.

 

- 방법이야 찾으면 많겠지만 정작 그것을 실행할 대상들은 노예로 살고 있는 북한주민들인데, 그들이 70여년간 변함없이 이런 식으로 살다보니 저항의지는 완전히 말살되었다고 봐야하는 겁니다. 그래서 외부의 도움이 절실한 것이구요. 감옥 문은 내부에서 부수어 열지 못하면 외부에서 열어줘야 하는 것이거든요.

 

저희가 일반적으로 범하는 잘못 중에 하나가 왜 북한주민은 가만히 당하고만 있냐 라는 식의 반응입니다. 그것은 당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삶입니다. 함부로 이야기하면 안되는 것입니다.

 

3. 그렇군요. 이런 와중에 북한의 식량사정이 예전보다 많이 좋아졌다구요. 곡창지대인 황해도에서 들려오는 소식은 아주 기쁜 내용인거 같은데요.

 

-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달 10월 6일 보도에서 "황해남도의 드넓은 농장벌들에 예년에 보기 드문 흐뭇한 작황이 펼쳐진 가운데 뒤떨어졌던 농장, 작업반들이 최근 년간에 볼 수 없었던 높은 수확고를 내다보고 있다"고 보도한바 있고, 아울러 "많은 단위들에서 농사가 잘돼 벼가을걷이(추수)와 낟알털기(탈곡)가 흥겹게 진행되고 있다"며 "가을걷이 실적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고질적인 식량난에 큰 변화를 가져올 만한 수준은 아닐 것이라는 게 국제사회의 시각인데, 미국 농무부는 최근 발표한 '2023∼2024 양곡연도 북한 계절 곡물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북한의 쌀 생산량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210만t으로 추정했습니다.

 

4. 국제사회에서 보는 시각과 북한당국이 언급하는 부분에 있어서 많은 차이가 나는데 이런데도 김정은 총비서의 지시가 엉뚱하게 내려지고 있다구요.

 

- 그렇습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어떤 일이 있어도 11월 말까지 전시예비식량을 모두 채워 넣으라”는 지시를 인민군과 민방위 부문에 내렸다는 소식입니다. “정규군과 민방위군의 장비와 물자를 언제든지 동원 가능하도록 완벽하게 정비하고, 전시예비식량을 최우선적으로 채워 넣을 데 대한 지시”로 “내각과 농업성, 수매양정성이 힘을 합쳐 11월 말까지 전시예비식량 비축을 무조건 끝내라는 것” 이었다고 합니다.

 

5. 이런 소식들은 곧바로 주민들에게 알려질텐데요. 주민들이 실망감이 엄청날 것 같은데요.

 

- 북한은 해마다 한해 식량생산량을 결산 짓고 군량미를 정리하는 시기가 12월 말인데, 전시예비식량 비축을 앞당기게 되었으니 그야말로 비상이라고 할 것입니다. 실제 북한은 코로나시기 농사를 제대로 지을 수 없어 많은 주민들이 식량난으로 목숨을 잃었는데요.

 

작황이 좋아졌다고 선전할 때는 주민들이 살길이 그나마 열리겠구나 했는데, 이번 조치로 실망감은 절망감으로 변했다고 하겠습니다.

 

* 한반도 르포에서는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대표의 KBS한민족방송 인터뷰를 연재합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위기상황과 북한내부의 인권문제 등을 다룰 예정입니다.

핫 뉴스 & 이슈

한류 영향으로 청년층 대상 공개처형 증가 추세
한국 통일부가 발간한 2024 북한인권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 남한 대중문화를 유포한 혐의로 주민이 공개 처형된 사례가 처음으로 보고되었다. 탈북민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작성된 이번 보고서는 북한 당국이 반동사상문화배격법, 청년교양보장법, 평양문화어보호법 등 3대 청년악법을 통해 주민들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황해남도의 한 광산에서 남한 대중문화를 유포한 혐의로 22세의 농장원이 공개 처형되었다는 증언이 수집되었다. 이 농장원은 남한의 노래 70곡과 영화 3편을 보다가 체포되었으며, 심문 과정에서 7명에게 이를 유포한 사실이 드러났다. 반동사상문화배격법에 따라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었지만, 실제 집행 사례가 보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당국은 특히 청년층을 외부 정보와 문화로부터 차단하기 위해 감시와 처벌을 강화하고 있다. 탈북민들의 증언에 따르면, 결혼식에서 신부의 흰색 드레스, 신랑의 신부 업어주기, 선글라스 착용, 와인잔 사용 등도 모두 '반동' 행위로 간주되어 처벌 대상이 된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선글라스를 자주 착용하는 상황에서 모순적이라는 지적이 있다. 휴대전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