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시민 90% "러에 승리 확신"

- 독일 빌트암존탁 우크라이나 거주 시민 1천여명 설문조사
- 시민 63%는 "러시아와 협상 불가" 입장

 

독일 언론인 '빌트암존탁'은 우크라이나 여론조사기관 민주계획재단(Democratic Initiatives Foundation)에 의뢰해 러시아 점령지가 아닌 우크라이나 영토에 사는 우크라이나 시민 1천2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확인되었다고 전했다.

 

조사에 임한 우크라이나 시민 중 압도적인 90%는 자국 군대가 러시아 점령지를 전부 재탈환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우크라이나 시민의 30%는 러시아와의 협상에 찬성한다고 답했지만, 63%는 거부한다고 답했다. 그리고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점령지를 재탈환할 수 없을 것이라고 본 시민의 비율은 6%에 불과했다.

 

우크라이나 시민 83%는 올해 우크라이나군의 대반격이 충분한 성과를 얻지 못한다면, 내년에도 대반격을 이어 나가야 한다고 답했다.

 

조사내용에 포함된 항목 중 젤렌스키 대통령으로서는 당혹감을 가질 수 있는 것도 발표되었는데, 시민 3명 중 1명은 러시아와의 협상을 지지한다는 부분과 우크라이나가 나토 동맹국이 되는 대신, 영토의 일부를 포기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시민 86%가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안 · 희 · 숙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

북한 김정은, 일본 조선대 학생 특별 방북 허가
북한 김정은이 일본 조선대학교 학생 약 140명에게 북한 방문을 허용하는 특별허가를 내렸다고 일본 언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이번 방북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학생들은 8월 말부터 11월까지 순차적으로 약 한 달간 북한에 체류할 예정이다. 조선대 4학년생들이 대상인 이번 특별허가는 재일 조선인 사회와 북한 간의 인적 교류가 확대될 조짐으로 해석되고 있다. 특히, 북한 측은 한국 국적의 학생도 방북이 가능하다고 밝히며, 이를 통해 북한과 일본, 한국 간의 관계 개선을 위한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그러나 북한의 엄격한 방역 정책으로 인해 학생들의 지방 방문이나 친척 면담이 가능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으며, 일본 정부는 이번 방북에 대한 동향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북한은 방북하는 학생들에게 1인당 50㎏의 수하물을 무료로 부칠 수 있도록 해주는 등 특별한 대우를 예고하고 있다. 이는 북한이 조선대 학생들을 통해 평화통일 포기 방침을 재일 조선인 사회에 전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일본과 같은 자유로운 사회에서 자란 청년들이, 같은 또래의 북한 청년들이 어떤 삶을 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