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유권자 46% "바이든 교체해야"…민주 비상

- CNN 발표, 바이든의 최대 리스크는 고령의 나이
- 트럼프 47% vs 바이든 46%, 헤일리 49% vs 바이든 43%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비상이 걸렸다. 미 유권자 절반 가까이가 내년 11월 대선에서 상대진영인 공화당에서 어떤 후보가 나오더라도 현 바이든 대통령보다 낫다는 인식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미국 CNN방송은 여론조사 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달 25∼31일 18세 이상 미국인 남녀 응답자 1천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도·오차범위 ±3.5%P)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등록 유권자의 46%가 '내년 대선에서 누가 공화당 후보가 되더라도 바이든(민주당)보다 나은 선택'이라고 답한 것이다.

 

또한 이번 조사의 주요한 항목중 하나였던 국정수행 지지도에 있어서도 민주당은 고민거리다. 국정수행 지지도는 39%에 그쳤고 응답자의 58%가 바이든에 대해 비우호적인 인상을 받는다고 밝혔다.

 

반면에 바이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자랑스럽다는 응답과 그가 자신감을 불러일으킨다는 응답은 각각 33%와 28%에 그쳤다.

 

응답자의 73%는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80세)가 현재의 신체적·정신적 능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답했고, 그가 재선됨으로써 2025년부터 4년을 더 재임하는 데 대해 우려한다는 응답은 무려 76%나 됐다.

 

특히 응답자의 58%는 그의 정책이 미국 경제 상황을 더 나쁘게 만들었다고 밝혔는데 이는 지난해 가을 조사 시보다 8%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미국의 상황이 나쁘게 돌아가고 있다는 응답자는 70%에 달했다.

 

또 민주당원이거나 민주당을 선호한다고 밝힌 응답자 중 67%는 민주당이 바이든 대통령을 대체할 인물을 내년 대선 후보로 지명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3월의 54%에 비해 크게 상승한 수치다.

 

현재 가장 유력해 보이는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리턴매치'가 내년 대선에서 이뤄질 경우 누구에게 투표할 것이냐는 질문에 트럼프가 47%, 바이든이 46%로 각각 집계됐다.

 

공화당의 군소후보들과의 가상대결에 있어서도 바이든 대통령의 성적은 그다지 좋지 못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양자 대결 구도에서는 여성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대사가 49% 대 43%로 가장 큰 폭의 리드를 보였다.

 

그 외에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 주지사는 바이든 대통령과 동률(47%)로 나타났고,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과 팀 스콧 상원 의원(이상 46% 대 44%),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주 주지사(44% 대 42%)도 바이든 대통령을 근소하게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안 · 두 · 희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