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회의, 더불당 윤건영 의원 고발 예정

- 전체주의 공산왕조 북한과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병존할 수 없어
- 反대한민국 세력의 척결로 새로운 미래 열 것을 주창.

 

2017년 1월 23일 자유민주주의 연대체를 표방하고 출범했던 ‘한국자유회의’가, 지난 대선 직전인 2022년 2월 23일 ‘대한민국 존재이유, 유지냐, 소멸이냐!'라는 소책자 발간 이후, 내부적인 공부모임에 집중해오던 중 최근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김영호 통일부장관이 지난 5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의원의 대정부질문 도중 언급된 ‘한국자유회의’에 대해 서로 충돌하면서, 윤석열 정부 출범이후 공개 활동을 자제해오던 기조를 바꾸어 적극 나서는 형세가 조성됐다.

 

윤건영 의원의 질의도중 앞뒤 설명도 없이 ‘한국자유회의’를 극우단체로 매도하면서, 소속 회원들이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결과라고 전했다.

 

9월 12일(화)로 예정된 기자회견에서는 “공산전체주의 세력에게 전쟁을 선포한다”라는 제목으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 명예훼손 고발과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보도자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의원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온 ‘한국자유회의’를 극우 전체주의 세력이라고 공개적으로 매도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북한 공산 전체주의 집단의 <통일전선전략>을 추종하며, 허구를 앞세운 선전선동으로 국민의 정치의식을 오도하여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파괴하고 있는 공산 전체주의 세력의 집요하고도 비열한 명예훼손 책동이 아닐 수 없으므로, 한국자유회의는, 자유민주주의를 신장하고 강화하는 데 모든 열정과 노력을 다하고 있는 단체로서, 反대한민국 세력의 체제파괴 망동에 적극 싸워 나갈 것을 선언함과 동시에, 대정부질의를 빙자하여 공개적으로 단체의 명예를 훼손한 윤건영 의원을 고발’ 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자유회의’는 창립 선언문에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보장하고 있는 근대적 자유를 전체주의 혁명의 수단으로 역이용하여 체제전복을 획책하는 음모를 응시하면서, 추상적이고 관념적인 상대주의적 의식을 경계함과 동시에, 단호히 적으로부터 자유를 수호할 권리와 의무를 지고 있다는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 · 도 · 윤 <취재기자>

핫 뉴스 & 이슈